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배구- 한국전력, KOVO컵 우승으로 프로대회 첫 정상 정복(종합2보)

여자부 기업은행, 사상 첫 컵대회 2연패…MVP 박정아

(청주=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한국전력이 프로배구연맹(KOVO)이 주관하는 대회에서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전력은 3일 충북 청주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년 KOVO컵 남자부 결승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1(25-20 18-25 25-19 25-21)로 꺾었다.

1945년 남선전기라는 이름으로 배구단을 창단해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배구단인 한국전력은 아마추어 시절에는 정상에 오른 적이 있다.

프로배구가 출범한 2005년 이후에도 전국체전에서는 두 차례 우승(2005, 2006년)한 적은 있지만, 프로경기인 V리그와 KOVO컵에서는 그동안 정상을 넘보지 못했다.

특히 앞선 10번의 KOVO컵에서는 모두 예선탈락했다.

2016년에는 달랐다.

토종 주포 전광인과 서재덕, 외국인선수 아르파드 바로티가 삼각 편대를 이루면서 남자 프로배구 어느 팀에도 밀리지 않는 공격력을 갖췄다.

대한항공에서 영입한 세터 강민웅도 한국전력에 빠르게 녹아들었다. 현대캐피탈에서 이적한 베테랑 센터 윤봉우도 중앙에 힘을 보탰다.

이렇게 자란 자신감은 승부처에서 빛을 발했다.

세트 스코어 1-1로 맞선 3세트, 한국전력은 14-7로 넉넉하게 앞서다 범실을 쏟아냈고 17-17 동점을 허용했다.

예전 한국전력이라면 그대로 무너질 법한 상황이었다.

하지만 KB손보 외국인 선수 아르투르 우드리스가 서브 범실을 해 한 점 앞서간 한국전력은 윤봉우가 우드리스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하고, 서재덕이 오픈 공격을 성공해 20-17로 달아났다.

22-19에서는 전광인의 후위 공격과 바로티의 오픈 공격이 연거푸 성공하면서 세트 포인트에 도달했다.

기세가 꺾인 KB손보는 이강원이 공격 범실을 해 3세트를 내줬다.

팽팽하게 전개하던 4세트에서도 한국전력이 '다양한 공격 루트'와 탄탄한 블로킹을 과시하며 앞서갔다.

17-16에서 바로티는 후위 공격을 성공했고, 윤봉우는 상대 토종 주포 김요한의 퀵 오픈을 블로킹했다.

20-18에서는 바로티의 공격이 한 번 막히자, 서재덕 쪽으로 방향을 돌려 득점했다.

이어 바로티가 우드리스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하면서 스코어는 22-18이 됐다.

한국전력은 전광인의 오픈 공격으로 23-18까지 달아나 승기를 굳혔다.

이날 바로티는 24점을 올려 양팀 합해 최다 득점을 했다. 전광인은 19점으로 토종 선수 중 최고점을 올렸다.

윤봉우는 블로킹으로 3득점하며 KB손보 공격을 차단했다.

앞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IBK기업은행이 KGC인삼공사의 돌풍을 잠재우고 프로배구연맹(KOVO)컵 정상에 올랐다.

기업은행은 결승전에서 인삼공사를 세트 스코어 3-0(25-21 25-19 25-16)으로 제압하며 대회 2연패를 달성했다.

여자프로배구 6개 구단 중 가장 늦은 2011년 8월 창단한 기업은행은 사상 처음으로 KOVO컵 2년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2013년에도 KOVO컵 우승기를 든 기업은행은 3번 우승으로 이 대회 최다 우승팀(현대건설, GS칼텍스 2회 우승)으로 올라서는 영광도 누렸다.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8강전에서 부진해 마음고생을 했던 기업은행 공격수 박정아는 기자단 투표에서 29표 중 23표를 얻어 대회 최우수선수에 올랐다.

반면 5년 만에 결승에 오르고 8년 만에 우승을 노렸던 인삼공사는 전력 차를 절감하며 준우승에 만족해야 했다.

하지만 인삼공사도 2014-2015, 2015-2016 V리그에서 2연 연속 최하위에 머문 '패배 의식'을 떨쳐내는 의미 있는 성과를 얻었다.

세터에서 센터로 변신한 한수지(인삼공사)는 기량발전상을 받았다.

1세트 초반 리베로 김해란의 부상 이후 크게 흔들린 인삼공사는 매디슨 리쉘, 박정아, 김희진의 공격을 막아내지 못했다.

이날 기업은행은 리쉘 20점, 박정아 14점, 김희진 12점으로 고르게 득점했다.

인삼공사는 외국인 공격수 알레나 버그스마가 20점으로 분전했다. 그러나 인삼공사 국내 선수 중에는 10점 이상을 기록한 선수가 없었다.

포효하는 바로티
포효하는 바로티(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한국전력 외국인 선수 아르파드 바로티가 3일 충북 청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6 청주 KOVO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결승 한국전력에서 득점한 후 포효하고 있다. 2016.10.3
logos@yna.co.kr

jiks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3 18: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