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수선금 지원 가구 전남 최다…"열악한 주거현실 반영"

윤영일 의원 "농어촌 상당수 주민 수선지원 몰라 홍보 필요"

(해남=연합뉴스) 박성우 기자 = 정부로부터 수선금 지원을 받는 가구수가 전남이 가장 많아 상대적으로 열악한 전남의 주거현실을 반영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국토교통위 국민의당 윤영일 의원(해남·완도·진도)이 3일 국토교통부에서 제출받은 '2015년 자가가구 수선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수선금 지원을 받는 자가가구수가 전남은 1천596가구로 전국 전체 9천787가구의 16%로 가장 많았다.

가구당 평균 수선금은 414만9천원으로 수선금 역시 가장 많았다.

전남이 상대적으로 열악한 주거환경에 노출돼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어 전북 1천267가구(13%, 평균 수선금 355만8천원), 경북 1천239가구(13%, 평균 수선금 375만원)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가 주관하는 주거 지원제도는 자가가구와 임차가구로 나뉜다.

자가가구 지원은 주택의 노후도에 따라 경보수는 도배·장판 등 마감시설 보수로 350만원 한도, 중보수는 오·급수, 난방 등의 설비시설 보수로 650만원 한도, 대보수는 지붕·기둥 등의 구조안전시설 보수로 950만원 한도내에서 지원한다.

윤 의원은 "작년 맞춤형 급여체계로 개편되는 과정에서 자가가구 보수지원 내용이 크게 바뀌었으나 아직 상당수의 국민들이 이러한 사실을 모르고 있다"며 홍보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농어촌지역에는 자가가구를 보유하나 혼자 사는 고령의 노인들이 많아 집 수선의 필요성이 높다"며 "정부의 자가가구 지원사업의 확대와 내실화를 통해 농어촌 주거복지의 질을 높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3pedcrow@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3 15:0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