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한화 김태균, KBO 리그 최초 시즌 300출루 달성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한화 이글스 중심타자 김태균(34)이 KBO 리그 사상 최초로 시즌 300출루를 달성했다.

김태균은 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타이어뱅크 KBO 리그 두산 베어스전에 4번 지명 타자로 선발 출전해 0-0으로 맞선 1회초 1사 1, 3루에서 두산 선발 안규영의 3구를 때려 좌익수 앞 안타로 출루했다.

시즌 187번째 안타를 기록한 김태균은 볼넷 104개와 몸에 맞는 공 9개를 더해 2016시즌 300번째 출루를 달성했다.

앞서 김태균은 지난달 28일 대전 두산전에서 안타 2개로 시즌 297출루를 기록하며 단일시즌 최다 출루 KBO 리그 신기록을 달성한 바 있다.

종전 기록은 에릭 테임즈(NC 다이노스)가 2015년 기록한 296출루였다.

올해 김태균은 데뷔 후 가장 많은 142경기째 출전 중이며, 시즌 안타와 볼넷 모두 자신의 기록을 모두 갈아치웠다.

김태균, '2점이요'
김태균, '2점이요'(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14일 오후 서울 잠실종합운동장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LG 트윈스 대 한화 이글스의 경기. 1회초 1사 1,3루에서 한화 김태균이 2타점 적시타를 치고 있다. 2016.7.14
saba@yna.co.kr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3 14: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