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미사일 감지' 그린파인레이더 3년간 21차례 작동중단


'北미사일 감지' 그린파인레이더 3년간 21차례 작동중단

국회 국방위원회 이철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회 국방위원회 이철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북한의 탄도미사일을 발사 직후 감지하는 우리 군의 그린파인레이더 2기가 최근 3년간 21차례 작동이 중단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3일 국회 국방위원회 이철규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2013년 7월 이후 충남에 배치된 레이더가 13차례, 충북에 배치된 레이더가 8차례 각각 고장으로 최장 9일간 작동이 멈췄다.

고장은 안테나 내에 결로 현상이 발생했기 때문으로, 공군은 에어컨을 설치해 열기를 식히고 습기를 제거하고 있지만 역부족이라고 이철규 의원은 지적했다.

군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탐지하기 위해 2012년 말과 2013년 초에 2기의 그린파인레이더를 도입, 격주로 번갈아 운용하고 있다.

군은 그린파인레이더가 고장이 났을 때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 동향 감시에는 문제가 없었다는 입장이다.

공군은 "장비의 결함은 있었지만 다른 그린파인레이더와 이지스함에 설치된 레이더를 상호 보완적으로 운영, 작전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해 왔다"면서 "결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레이더를 덮는 '레이돔'을 내년까지 들여올 계획"이라고 말했다.

transi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3 13: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