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베이징서 단둥까지 4시간…中베이징-선양 고속철 2019년 개통(종합)

송고시간2016-10-03 12:05

베이징-선양 684㎞ 구간 2시간30분 주파

<그래픽> 中베이징-선양 고속철 2019년 개통
<그래픽> 中베이징-선양 고속철 2019년 개통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수도 베이징(北京)에서 북한과 가까운 동북지방으로 연결되는 고속철도가 오는 2019년 개통할 예정이다.

3일 중화철도망(中華鐵道網)에 따르면 정식명칭 '베이징~선양(瀋陽) 간 철도여객전용선'인 '징선(京瀋)고속철' 공사가 '국가 중장기철도망 계획'에 따라 2014년 6월 착공해 5년 공기 예정으로 진행 중이다.

징선 고속철은 총길이 684.3㎞로 허베이(河北)성 청더(承德)~랴오닝(遼寧)성 차오양(朝陽)~푸신(阜新) 등 16개 정차역을 거치면서 베이징과 동북3성(랴오닝·지린·헤이룽장성의 통칭) 중심도시인 선양을 연결한다.

최고속도 시속 350㎞로 설계되기 때문에 베이징에서 선양까지 2시간30분 만에, 베이징에서 헤이룽장성 하얼빈(哈爾濱)까지 4시간 만에 주파한다.

특히 베이징~선양 고속철이 개통되면 지난달 개통 1주년을 맞은 선양~단둥 간 고속철과 연계돼 수도 베이징과 북한 접경도시인 랴오닝성 단둥(丹東) 간 이동시간이 불과 4시간으로 단축된다.

이 고속철이 수도권인 화베이(華北)지방과 공업기지 역할을 하는 동북지방을 직접 연결하면 경제발전이 뒤처진 동북이 전국 각지에 효율적으로 연결되는 수단이 될 전망이다.

중화철도망은 "옛 노후공업기지인 동북지방의 경제적 발전을 위해서는 교통·운송상의 인프라 구축이 필수적"이라며 "징선 고속철 개통이 동부 연안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낙후한 동북지역에 획기적인 발전을 가져올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2008년부터 올해까지 전국을 동-서, 남-북으로 연결하는 '4종(縱) 4횡(橫)' 고속철도망 기본노선을 완성했으며 현재 2만㎞인 고속철 구간은 2025년까지 3만8천㎞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다.

중국 베이징~선양 고속철 2019년 개통
중국 베이징~선양 고속철 2019년 개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realis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