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여야, 개천절 논평 "홍익인간 이념 되새기자" 한목소리

송고시간2016-10-03 11:22

與 "북핵·안보위협" 강조…野 "정국현안들 산적" 방점

한 자리에 모인 여야
한 자리에 모인 여야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3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4348주년 개천절 경축식에서 황교안 국무총리(왼쪽부터),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태극기를 흔들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현혜란 기자 = 여야는 3일 개천절을 맞아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라'는 의미의 홍익인간 정신을 되새기자고 한 목소리를 내면서도 국정에 대한 상황인식과 우선순위를 놓고는 차이를 드러냈다.

새누리당 김성원 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핵과 미사일로 인해 한반도의 안보가 위협받고 있고 청년들은 일자리를 찾지 못해 힘겨워하는 등 안보와 민생이 모두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하며 정치권의 단합을 주문했다.

김 대변인은 "정치권에서부터 개천절의 역사적 의미와 대한민국의 찬란한 역사를 드높이는데 앞장서겠다"며 "홍익인간의 이념을 되새겨 후손들에게 '위대한 대한민국', '자랑스러운 역사'를 물려줄 수 있도록 노력을 다 하겠다"고 다짐했다.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의 배치와 누리과정 예산편성, 국정교과서, 미르재단 의혹,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고(故) 백남기 농민 문제까지 해결해야 할 현안이 쌓여있다"며 "국회는 '널리 인간을 이롭게 하고 이치로써 세상을 다스리는 세상'이라는 단군의 개국이념을 다시 한 번 새겨야 한다"고 말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무너진 민생경제와 후퇴한 민주주의, 불투명한 미래로 국민은 신음하고 있다"며 "민심을 어기는 정치는 없으며 민생보다 중요한 정치도 없다. 이제 새누리당이 국정감사에서 복귀한 만큼 남은 기간에 민생과 상생의 국회가 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손금주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여야가 홍익인간의 뜻을 받들어 모두를 이롭게 하는 정치에 나서야 한다"며 "당리 당파적인 문제를 떠나 대한민국의 현재와 미래를 위해, 세계를 바라보는 안목으로 책임 있고 국민을 행복하게 하는 정치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 수석대변인은 "청년실업, 양극화, 사교육, 저임금, 부족한 복지, 주거대책 등 산적한 민생현안을 해결하고 튼튼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고 했다.

여야, 개천절 논평 "홍익인간 이념 되새기자" 한목소리 - 1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