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광양 펜션서 남녀 4명 숨진 채 발견…"먼저가서 미안"(종합)

송고시간2016-10-03 11:11


광양 펜션서 남녀 4명 숨진 채 발견…"먼저가서 미안"(종합)

광양 펜션서 남녀 4명 숨진 채 발견…"먼저가서 미안"(종합) - 1

(광양=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양의 한 펜션에서 20∼30대 남녀 4명이 연탄불을 피우고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3일 광양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5분께 전남 광양시 모 계곡 인근 펜션 객실에서 남녀 5명이 쓰러진 채 발견됐다.

유모(22)씨와 이모(33)씨, 정모(37·여)씨,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30대 추정 남성 등 4명이 숨졌고 김모(34)씨는 약하게 의식이 남아 있는 채 발견돼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방 안에는 연탄불이 피워져 있었으며, 수면제와 '먼저 가서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 등이 담긴 A4 용지 네 장이 발견됐다.

경찰은 김씨 진술 등을 토대로 이들이 인터넷 사이트에서 만나 지난달 30일 전남에 내려와 동반 자살을 기도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은 연휴를 앞둔 이날 순천에서 모였다가 빈 방이 없자 인근 광양으로 이동해 오후 10시께 펜션에 투숙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일 오전 3시 30분께 욕실에 연탄을 피웠으나 불이 꺼지자 하동에 나가 다시 연탄과 가스버너를 구입, 3일 오전 1시께 자살을 기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1일 유씨와 김씨에 대한 미귀가자 신고를 접수하고 순천과 광양 일대를 수색 중이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 감식 등을 통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