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대병원, 백남기 사망진단서 재논의…의대생 성명 잇달아(종합)


서울대병원, 백남기 사망진단서 재논의…의대생 성명 잇달아(종합)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지난달 25일 사망한 농민 백남기 씨의 사망진단서에 사망의 원인·종류가 잘못 기재됐다는 논란이 일자 서울대병원이 공식 위원회를 꾸려 이를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서울대병원은 사망진단서에 사망의 원인을 '심폐정지'로, 사망의 종류를 '외인사'가 아닌 '병사'로 기재한 것과 관련한 문제를 재논의하기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3일 회의를 열었다.

이윤성 서울대병원 법의학교실 교수를 위원장으로 한 이 위원회에는 서울대병원 측 관계자들과 서울대 의대의 관련 분야 전문 교수들이 참여했다. 외압 논란이 없도록 원장·부원장은 위원에서 배제했다.

이는 올해 5월 임명된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이 박근혜 대통령의 주치의 출신이라는 점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대병원은 내부적으로만 사망진단서 재논의를 검토하다가, 서울대 의대생들과 의대 동문이 잇달아 성명을 내 사망진단서의 오류를 지적하고 병원 측에 책임 있는 자세를 요구하자 급히 위원회 구성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대병원 측은 이날 오후 5시 30분 병원 의학연구혁신센터 서성환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입장을 발표한다.

한편 서울대 의대생들과 의대 동문에 이어 전국 의과대·의학전문대학원 학생들도 이날 성명을 내 "외인사임이 명백한 고 백남기씨의 죽음에 대한 잘못된 진단서로 의사 전체에 대한 신뢰가 무너지는 상황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가"라며 "참된 의료인이라면 응당 이에 침묵하지 않고 자신의 직업적 양심을 지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실수가 아닌 다른 이유로 사망진단서가 오류를 범했다면 의사와 의료에 대한 국민 신뢰를 무너뜨리고, 결국 국민 보건에 큰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 성명에는 연세대·이화여대·가톨릭대 등 전국 15개 대학 학생 809명이 연명했다.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3 16: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