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죽여주는 여자', 伊 로마 아시아영화제서 작품상

송고시간2016-10-03 07:23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재용 감독의 신작 '죽여주는 여자'가 2일 밤(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폐막한 제17회 아시아티카 영화제에서 작품상을 수상했다.

영화제의 장편영화 경쟁부문에 출품된 '죽여주는 여자'(영문제목 Bacchus Lady)는 "금기시된 주제를 용감하게 다룬 영화"라는 평가 속에 심사위원이 선정한 최고의 작품상을 탔다.

 영화 '죽여주는 여자'의 한 장면 [CGV아트하우스 제공]
영화 '죽여주는 여자'의 한 장면 [CGV아트하우스 제공]

노인들의 성매매를 소재로 우리 사회가 좀처럼 보려 하지 않은 노인의 성(性)과 죽음을 정면으로 다룬 이 작품에는 윤여정, 전무송, 윤계상 등이 출연한다.

아시아티카 영화제는 로마에서 열리는 가장 오래된 아시아 영화제로 매년 9천여 명의 관객이 참여한다. 올해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일본, 이란, 터키, 이스라엘, 몽골 등 아시아 전역에서 출품된 영화 40여 편이 관객과 만났다.

이날 시상식에는 '죽여주는 여자' 관계자들이 참석하지 못해 주 이탈리아 한국대사관의 이수명 홍보관이 작품상을 대리 수상했다.

영화 '죽여주는 여자'가 제17회 아시아티카영화제에서 작품상
영화 '죽여주는 여자'가 제17회 아시아티카영화제에서 작품상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재용 감독의 신작 '죽여주는 여자'가 2일 로마에서 폐막한 제17회 아시아티카영화제에서 작품상을 탔다. 상은 주 이탈리아 한국대사관의 이수명 홍보관이 대리 수상했다. 2016.10.2

ykhyun1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