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손흥민, 페널티킥 놓고 팀 동료와 승강이하다 양보

송고시간2016-10-03 01:17

포체티노 감독 "별일 아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토트넘 손흥민(24)이 페널티킥 기회를 두고 팀 동료 에릭 라멜라와 말다툼을 했다. 서로 차겠다고 한 것이다.

손흥민은 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맨체스터시티와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경기에서 원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팀이 2-0으로 앞선 후반 20분, 델레 알리가 얻은 페널티킥 기회에서 라멜라와 가벼운 언쟁을 펼쳤다.

손흥민은 공을 달라고 라멜라에게 손을 뻗었고, 라멜라는 손흥민의 손을 뿌리치고 슈팅 장소로 이동했다.

손흥민은 포기한 듯 자리를 비켜줬고, 결국 라멜라가 키커로 나섰다.

하지만 라멜라의 슛은 상대 골키퍼에게 막혀 득점을 기록하지 못했다.

두 선수가 언쟁을 벌이는 모습은 고스란히 중계카메라에 잡혔다.

현지 언론들도 경기 직후 손흥민과 라멜라의 말싸움 장면을 소개했다.

데일리 메일은 "토트넘이 맨시티에 승리했지만, 팀워크에서 조금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다"라면서 "손흥민과 라멜라가 페널티킥을 놓고 싸웠다"라고 보도했다.

정작 손흥민과 라멜라의 말다툼에 관해 토트넘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별일 아니다"라며 대수롭지 않게 반응했다.

포체티노 감독은 경기 후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이런 일은 모든 팀에게 일어나는 일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선수들이 A매치를 뛰고 오면 더욱 험난한 여정을 펼쳐야 하는데, 더욱 팀을 단단하게 만들어 준비하겠다"라고 말했다.

말다툼하는 손흥민
말다툼하는 손흥민

손흥민(왼쪽)이 2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화이트 하트 레인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프리미어리그 7라운드 경기에서 페널티킥 슈팅기회를 놓고 팀 동료 에릭 라멜라와 승강이를 하고 있다.(AP=연합뉴스)

cyc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