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진해운 배에 임산부도 있었다…정부, 긴급후송 지원

송고시간2016-10-03 08:25

공해상 대기 선박 36척…비상연락망으로 선원 관리

(세종=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한진해운[117930]의 법정관리로 선원인 남편과 함께 해상에 장기간 표류하던 임산부가 정부 도움을 받아 육지로 긴급 후송된 사실이 알려졌다.

3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여수 세존도 인근 해상으로 향하던 한진부다페스트호로부터 임산부를 하선해 병원으로 후송해달라는 요청이 비상연락망을 통해 접수됐다.

비상연락망은 정부가 한진해운의 법정관리 후 선내 상황 파악을 위해 구축한 것으로 한진해운-한국선주협회, 한진해운 노조-해상노련, 영사관-외교부로 이어진다.

이 임산부는 한진부다페스트호의 갑판수 A씨의 부인으로 가족동승제도에 따라 7월 20일부터 배에 동승한 상태였다.

해수부는 한진해운과 함께 임산부 상태를 계속 확인하면서 남해해양안전경기본부에 협조를 요청했고, 해경경비정이 오동도에서 배와 접선한 뒤 임산부를 여수항으로 무사히 후송했다.

지난달 8일에는 실습차 한진충징호에 승선한 목포해양대 재학생 B씨가 모친상을 당한 사실이 비상연락망을 통해 접수됐다.

해수부는 해경 협조를 받아 해경경비정으로 B씨를 통영으로 후송한 뒤 순천에 있는 빈소로 이동하도록 조치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법정관리 개시 한 달이 된 지난 1일 기준으로 한진해운이 선원관리 책임을 지는 선박(사선)은 총 58척이며 여기에는 1천173명(한국인 501명·외국인 672명)이 승선하고 있다.

이 가운데 정상적으로 운항하는 선박은 18척이고 공해 상에 대기 중인 선박은 36척, 입·출항이 거부된 선박은 4척이다.

표류 장기화로 선원들이 불안감과 피로를 호소하는 가운데 정부는 비상연락망을 활용해 선내 상황을 파악하는 한편 생필품이 바닥나지 않도록 관리 중이다.

현재 생필품 잔여량이 15일 미만인 선박은 7척, 15∼30일은 26척, 30일 이상은 25척으로 파악됐다.

해수부는 주·부식 보유 잔량이 15일 미만인 선박을 대상으로 공급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이미 31척에 보급을 완료했고 곧 7척에 추가로 보급할 예정이다.

건강 관리의 경우 선박마다 의료관리자가 타고 있고 산소통, 인공호흡기 등 기초적인 의료기구가 구비돼 있어 기본적인 대처는 가능한 상황이다.

그러나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협력병원이 유선상으로 의료 조언을 하고 있으며 응급환자는 근처 항만으로 헬기 등을 활용해 후송 진료할 수 있도록 대비 중이라고 해수부는 전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주·부식 공급, 건강 관리 등 승선 선원들의 신변 보호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중장기적으로는 선박 반선으로 해외 항만에 내리게 된 선원들을 국내로 안전하게 송환하는 한편 고용 안정이 이뤄질 수 있도록 대비하겠다"고 말했다.

한진해운 선박에 승선 중인 한 외국인 선원이 가족이 그립다는 내용을 적은 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 [한진해운 노동조합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진해운 선박에 승선 중인 한 외국인 선원이 가족이 그립다는 내용을 적은 피켓을 들고 있는 모습. [한진해운 노동조합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