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정우 "서울 지진대피소 턱없이 부족…유동인구 2%만 수용"(종합)

지진가속도계측기 설치한 자치구 청사 25개 중 10개 불과
서울시 "대피소 확충·지진계측기 설치·구청사 내진보강 추진"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에서 지진이 발생했을 때 몸을 피할 수 있는 지진대피소가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에 있는 지진대피소가 수용할 수 있는 인원은 전체 유동인구의 2%에 불과해 대피소 확충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23일 서울 강북구 송중초등학교에서 지진대피 훈련을 하는 모습. 지진으로 인한 화재 발생을 가상해 학생들이 운동장 중앙으로 신속하게 대피하고 있다. 2016.9.23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정우 의원(경기 군포갑)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서울시가 지정한 지진대피소는 모두 538곳, 이곳의 수용인원은 64만4천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서울 전체 주민등록인구(980만4천명)의 7%, 서울 유동인구(3천424만9천명)의 2%만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대학, 기업, 대형상권 등이 몰려 있어 유동인구가 많은 서울 도심 지역에는 지진대피소가 더 많이 있어야 하지만, 실상은 유동인구의 1∼2%도 채 수용하지 못하는 수준이었다.

자치구 별로 보면 오피스 빌딩이 몰려 있는 중구, 종로구, 강남구의 유동인구는 각각 178만7천명, 132만4천명, 410만5천명 수준이다. 그러나 지진대피소 수용인원은 1만7천명(11곳), 2천명(2곳), 5만명(28곳)으로 1.0%, 0.2%, 1.2% 수준에 불과하다.

유동인구 대비 지진대피소 수용률은 도봉구가 10%로 가장 높고, 마포·강북·금천구(4%), 서초·성동·노원구(3%) 등 순이다. 그 밖의 자치구들은 이 비율이 0∼3%에 머물렀다.

서울시 '지진재난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을 보면 지진재난 경보 발령 시 주민을 지정된 대피장소로 유도하도록 하고 있는데, 정작 대피를 유도할만한 장소가 아예 없어 확충이 필요하다고 김 의원은 지적했다.

지진 대응 체계 확립을 위해 공공건축물 등에 설치해야 하는 지진가속도계측기도 제대로 설치되지 않고 있었다.

현행 지진화산재해대책법은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 청사, 50층 이상 공공건물, 댐, 사장교 등 주요 시설물에 지진가속도계측기를 설치해 지진 활동 등을 관측하도록 하고 있다.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종로·용산·광진·동대문·중랑·성북·강북·노원·서대문·강서·구로·동작·서초·송파·강동 등 15개 구가 이를 설치하지 않았다.

지진 발생 시 재난 상황에 대응할 지역 재난안전대책본부가 꾸려질 청사에 내진 설계가 이뤄지지 않은 구도 종로·광진·은평·강서·구로·영등포·동작·강남·강동·중구 등 10개나 됐다.

김정우 의원은 "지난달 경주 지진으로 한반도가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점이 확인됐지만, 서울시가 갖춘 지진재난 대비 실태는 허술한 것으로 드러났다"며 "법에 정한 시설을 철저히 설치하고, 실전에서 이를 활용할 수 있도록 운영과 관리에도 만전을 기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도심은 운동장 등 열린 공간이 부족해 대피소 지정에 일정한 한계가 있지만, 공원·광장 등 안전하게 대피할 수 있는 곳을 추가로 확보해 전체 대피공간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지진가속도계측기가 설치되지 않은 자치구 청사 15곳은 내년 예산을 우선 편성해 설치하기로 했다. 내진설계 기준 도입 이전에 들어선 구청사 등 건물은 내년까지 내진보강을 추진한다.

d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3 14: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