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수석, 이틀만에 이정현 또 방문…"강제로라도 병원 옮겨야"

송고시간2016-10-02 12:44

팔 주무르며 "고집 좀 그만 피우시라"…이정현은 '무반응'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배영경 기자 =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이 2일 국회 새누리당 대표실을 이틀 만에 다시 방문해 일주일 째 단식 중인 이정현 대표를 약 7분간 만났다.

김 수석은 눈을 감고 누워있는 이 대표의 이마를 짚고 팔을 주무르면서 "이러다가 정말 사고난다"면서 "강제로라도 (이 대표를 병원으로) 옮기시라"고 주위 당직자들에게 당부했다.

김 수석은 이 대표에게 "고집 좀 그만 피우시라"고 했지만, 이 대표는 자리에 누운 채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김 수석은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 대표의 단식으로 큰 사고가 날 수도 있다는 많은 지적이 있어서 왔다"면서 "속히 결단을 내려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새누리당의 국정감사 참여에 대한 박근혜 대통령의 생각을 물은 데 대해서는 "기본적으로 당에서 결정하고 판단하는 것이 존중돼야 하고, 그렇게 될 것"이라고만 답했다.

靑수석, 이틀만에 이정현 또 방문…"강제로라도 병원 옮겨야" - 2

lesl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