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9·11 테러 美유족, 사우디 고소…"소송법 입법화 후 첫 사례"

송고시간2016-10-02 11:40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2001년 미국을 뒤흔든 '9·11 테러'의 희생자 유족이 사우디아라비아의 지원으로 테러가 발생했다며 사우디 정부를 고소했다.

1일(현지시간) 미 CNN 등에 따르면 스테퍼니 드시몬은 15년 전 테러로 남편을 잃어 고통을 겪었고 사우디 정부에 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소장을 전날 워싱턴 D.C의 법원에 제출했다.

드시몬의 남편 패트릭 던은 테러 당시 해군 사령관의 신분으로 미 국방성 청사(펜타곤)에서 일하다 숨졌다. 남편의 죽음이라는 비보를 접했을 때 드시몬은 임신 2개월 상태였다.

딸과 함께 제소한 드시몬은 소장에서 남편의 죽음에 사우디 정부가 부분적인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사우디의 지원이 없었다면 (테러를 감행한) 알카에다가 테러를 계획하고 실행할 능력을 갖추지 못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또 던의 사망으로 치유할 수 없는 극심한 고통을 당했다며 사우디 정부에 보상을 요구했다.

이들의 소송 제기는 사우디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수 있도록 한 '9·11 소송법'(공식 명칭은 '테러 행위의 지원국들에 맞서는 정의')과 관련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거부권을 미국 의회가 전격 뒤집은 지 이틀 만에 이뤄졌다.

미 상원과 하원은 지난달 28일 재심의 표결에서 각각 압도적인 표차로 오바마 대통령의 거부권을 기각했다.

이에 따라 미 본토를 겨냥한 테러로 미국인이 사망한 사건에 한해 테러 피해자들이 책임 있는 국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할 수 있도록 한 법안은 효력을 갖게 됐다.

테러 자금 지원 등 9·11 테러 연관설이 제기된 사우디를 상대로 희생자 가족들이 미국에서 소송을 제기할 수 있도록 한 게 법안의 핵심이다.

UPI통신은 "새로운 법이 마련되고 처음으로 9·11 테러에서 남편을 잃은 아내가 사우디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고 설명했다.

'9·11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슬픔 속 15주기 추모물결(CG)
'9·11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슬픔 속 15주기 추모물결(CG)

[연합뉴스TV 제공]

kong7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