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조롱하나'…힐러리도 새벽 3시20분에 '폭풍트윗'

송고시간2016-10-02 04:23

미스 유니버스 '섹스비디오' 주장한 트럼프 전날 새벽 폭풍트윗 흉내

(워싱턴=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이 1일(현지시간) 경쟁자인 도널드 트럼프의 전날 새벽 '폭풍트윗'을 흉내냈다.

이날 새벽 3시20분부터 10분간 5건의 트윗을 통해 자신의 대선공약인 '국가봉사예비군 프로그램'을 홍보하는 방식으로 전날 새벽 2시간 여의 '폭풍트윗'으로 미스 유니버스의 '섹스비디오' 존재 등을 주장해 파문을 일으킨 트럼프를 조롱한 것.

클린턴은 "3시20분이다. 국가봉사에 관한 트윗을 하기 좋은 시간"이라는 트윗을 올린 것을 시작으로 10분간 미국 젊은이들에게 '국가봉사예비군 프로그램'의 참여를 촉구하는 글을 썼다.

지역사회 봉사프로그램인 '아메리코'의 회원을 3배로 늘리고 국가봉사에 참여하는 학생들의 학자금 부채를 탕감해주는 등의 내용을 클린턴은 설명했다.

미 언론은 클린턴의 새벽 트윗은 명백히 전날 트럼프의 '폭풍트윗'을 조롱한 것이라며 ,그녀의 트윗에는 '섹스비디오'가 거론되지 않았던 게 다른 점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트럼프는 30일 새벽 3시20분부터 5시30분까지 잇따라 올린 트윗에서 "사기꾼 힐러리가 내 인생 최악의 미스 유니버스의 끔찍한 과거도 확인하지 않고 그녀를 '천사'로 띄웠다"며 "힐러리는 알리시아 마샤도에게 사기를 당한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그는 특히 마샤도를 향해 "역겹다"는 표현을 쓰면서 "그녀의 섹스 테이프와 과거를 확인해 보라"고 주장했다.

1996년 미스 유니버스인 마샤도에 대해 '돼지' '가정부'로 비하했던 과거 발언을 클린턴이 1차 TV토론에서 들추며 자신을 공격한 데 대해 분풀이라도 하듯 새벽 시간대 반격에 나선 것이다.

그러자 클린턴도 트위터에 글을 올려 "정말 도가 지나치다"면서 "밤을 새워가며 거짓말과 음모론으로 한 여성을 비방하는 이 사람은 도대체 어떤 종류의 인간이냐"고 비판했다.

이에 트럼프는 "지구촌에 긴급상황이 발생하면 적어도 나는 깨어나 전화를 받을 것을 여러분은 알게 됐다"고 주장했다.

shi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