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철도파업 5일째…화물열차 운행 31% 그쳐 물류차질 계속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철도파업 5일째인 1일 오전 전체 열차 운행률이 평소의 86.2%를 기록했지만, 화물열차 운행률은 31.1%에 그쳐 물류 차질이 계속됐다.

코레일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전체 열차 운행률은 평소 579대에서 499대로 줄어 86.2%를 보였다.

부산신항의 화물열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신항의 화물열차 [연합뉴스 자료사진]

KTX와 통근열차, 수도권 전철은 평소와 같이 100% 운행했지만, 화물열차는 61대에서 19대로 급감해 31.1%에 그쳤다.

새마을호는 평소 13대에서 10대로 줄며 76.9%, 무궁화호는 86대에서 51회로 감소하며 운행률 59.3%에 머물렀다.

파업 참가자는 모두 7천474명으로 파업 참가율이 41.0%, 복귀율은 1.6%로 집계됐다.

직위해제자는 전날과 같이 145명이었다.

코레일은 개천절 연휴 기간에 파업 2주차 열차 운행계획을 확정할 방침이다.

코레일이 당초 마련한 계획에 따르면 파업이 2주차로 넘어갈 경우 KTX와 수도권 전철은 평시 기준 90%, 새마을호와 무궁화호는 60%, 화물열차는 30% 수준에서 운행한다.

개천절 연휴를 맞아 예정됐던 KTX 증편은 일부 취소됐다.

공휴일인 3일에 주말과 마찬가지로 하루 269회 KTX를 운행할 계획이었지만, 인력 부족으로 평일 수준인 246회만 투입하기로 했다.

당초 예정됐던 KTX 편성이 23회 줄면서 연휴 기간 철도 이용객의 불편이 우려된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1 1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