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란 여자체스대회 논란…"히잡 쓰느니 불참 vs 보이콧도 차별"

美챔피언 선수권대회 불참 선언…이란선수 "참여해야 여성인권에 도움"

(서울=연합뉴스) 한미희 기자 = 내년 2월 이란 테헤란에서 열리는 세계 여자 체스 선수권대회를 앞두고 이란 당국이 외국인 선수들에게도 히잡 착용을 의무화할 것이라는 예상에 선수들 사이에서 '보이콧 논쟁'이 일고 있다.

30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과 영국 일간 가디언 등에 따르면 미국 챔피언인 나지 파이키제는 "개최국이 바뀌지 않으면 참가하지 않을 것"이라며 불참을 선언했다.

그는 "이란이 주최했던 대회에서 여성 선수는 언제나 히잡을 써야 했다"며 "이번에도 다르지 않으리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파이키제는 그러면서 "히잡을 강요하는 것이 그 나라의 법"이라며 "종교 차별, 성차별"이라고 주장했다.

쿠란을 들고 복장 규정 준수를 촉구하는 이란 여성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쿠란을 들고 복장 규정 준수를 촉구하는 이란 여성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전미 챔피언이었던 에콰도르 출신의 카를라 에레디아는 이번 대회에 출전 자격을 얻지는 못했지만, 참가하는 64명의 선수가 히잡 규정에 이의를 제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에레디아는 "단순히 출전 선수 64명의 문제가 아니라 세계의 여성 인권의 문제이며 스포츠는 모든 형태의 차별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면서 여성 선수들이 히잡을 쓰지 않고 출전하도록 이란 당국이 허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란의 정상급 선수인 미트라 헤자지푸르(23)는 대회를 보이콧하는 것은 오히려 이란의 여성 스포츠 발전을 위한 노력을 해칠 것이라며 반대했다.

그는 "지금까지 이란에서는 어떤 종목의 여성 세계 선수권 대회도 열린 적이 없다. 이번이 이란에서 열리는 최대 여성 스포츠 행사가 될 것"이라며 "보이콧을 요구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회는 이란 여성들에게도 중요하다. 우리에게는 우리의 힘을 보여줄 기회"라고 강조했다.

히잡 쓴 이란 태권도 선수 [광주=연합뉴스 자료사진]
히잡 쓴 이란 태권도 선수 [광주=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성이 남성 배구 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가 5개월 동안 수감됐던 영국계 이란 여성 곤체흐 가바미도 "세계는 정부가 고립시키려는 이란 내부의 친 개혁파들의 목소리를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보이콧 요구는 이란 여성들에게 상처를 줄 것이라며 "국제 사회가 이란에 압력을 가하고 고립시키는 수단으로 히잡 문제를 이용하는 데 강력하게 반대한다"고 덧붙였다.

또 "이란 여성들은 나날이 힘을 얻어가고 있고 전통적, 법적, 정치적 차별을 떨쳐내고 있다"며 "진심으로 이란의 인권을 걱정한다면 이런 노력과 능력을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국제체스연맹(FIDE)의 수전 폴가 여성위원회 위원장은 아직 히잡 착용 문제와 관련해 선수들로부터 문제 제기가 들어오지는 않았다며, 이의가 제기되면 위원회는 "전문적이고 외교적으로" 문제를 다룰 것이라고 밝혔다.

FIDE는 이번 대회 주최를 신청한 나라가 이란이 유일했고, 반대하는 나라가 없어 이란이 주최국으로 결정됐다고 밝혔다.

이란 여성 농구 선수들은 히잡 착용을 이유로 국제대회에 참가하지 못하고 있다.

mih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1 10: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