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0㎝만 덜 갔다면…쓰러진 크레인 차량 덮쳤지만 '구사일생'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서울의 한 지하철 공사 현장에서 크레인이 쓰러져 차량을 덮쳤으나 다행히 탑승자는 가벼운 부상에 그쳤다.

1일 8시 50분께 송파구 방이동의 한 지하철 지상 공사 현장에서 25t 크레인이 도로 진행 방향과 직각으로 쓰러졌다.

크레인은 마침 도로를 달리고 있던 승용차의 뒷좌석 지붕 부분을 덮쳤다.

이 사고로 앞좌석에 타고 있었던 운전자 이모(42ㆍ여)씨 등 2명이 타박상 등 비교적 가벼운 상처를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만일 크레인이 몇 초 더 빨리 쓰러졌거나 차량의 전진이 조금만 늦었다면, 크레인이 앞좌석 지붕 위로 떨어져 인명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순간이었다.

소방 관계자는 "차량이 40㎝만 덜 전진했어도 끔찍한 사고로 이어질 뻔했지만, 천만다행으로 사람이 타고 있지 않은 뒷좌석 부분에 크레인이 쓰러졌다"고 말했다.

40㎝만 덜 갔다면…
40㎝만 덜 갔다면…(서울=연합뉴스) 1일 오전 서울 송파구의 한 지하철공사 현장에서 25t 크레인이 쓰러져 달리던 승용차를 덮쳤다. 사진은 사고 현장. [서울 송파소방서 제공=연합뉴스]

2vs2@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1 10: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