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일 문화 한자리서 즐겨요"…한일축제한마당 2일 개최

서울 코엑스서 '함께 만들자 새로운 50년' 주제로 진행
양국 공연단 화려한 볼거리 선사…문화체험·푸드 부스도 운영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한국과 일본이 공동 주최하는 축제인 '한일축제한마당'이 2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 B홀에서 열린다.

한일국교 정상화 40주년을 맞아 2005년 시작해 올해가 12회째인 이 행사는 양국이 주최하는 최대 규모의 문화교류 행사다.

주최 측은 지난해가 한일국교 정상화 50주년이었다는 점에 착안, 올해를 새로운 50년을 시작하는 해로 보고 '함께 만들자 새로운 50년'이라는 테마로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했다고 1일 밝혔다.

오프닝 축하공연에서는 서울시 소년소녀합창단과 서울일본인학교가 함께 무대를 꾸민다. 양국 어린이들이 각국의 대표 동요를 서로의 언어로 함께 부르며 우애를 확인하는 자리가 될 전망이다.

행사 1부에선 한국의 전통 예술단인 '김덕수패 사물놀이'와 2002년 한·일 월드컵 공식 앨범에 참여한 일본 예술단 '고도'의 합동 공연이 열린다. 한국 고유의 타악 공연인 사물놀이와 일본 전통음악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음악이 조화를 이룬 무대가 기대된다.

이어 2부에선 한국과 일본의 7개 단체가 참가해 전통과 현대를 넘나드는 무대를 선보인다.

일본의 전통악기 샤미센 연주자로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요시다 형제'의 공연과 빛과 하회탈에 멀티미디어 기술을 접목한 콘텐츠를 선보이는 '광탈'의 무대가 준비됐으며 이밖에 '기쿠노카이', '아오모리현 사비시로 도라마이', '상명 한오름 무용단' 등의 공연도 펼쳐진다.

3부와 4부에서는 양국 젊은이들이 좋아할 에너지 넘치는 화려한 볼거리가 이어진다. 댄서팀 '나인티스 재팬'(The90s JPN)의 춤과 '레전드 무브먼트'의 태권도 공연, 양국을 오가며 활동하는 인디밴드 그룹 '리플렉스'의 라이브 공연에 이어 양국을 대표하는 아이돌 가수들이 나와 세계에서 주목받는 K팝과 J팝 무대를 선보인다. 일본 대표로는 아마쓰키, 한국 대표로는 에이프릴이 무대에 오른다.

마지막으로 '사물놀이 한울림 예술단'이 나와 신명나는 공연으로 행사를 마무리 짓는다.

공연 외에 참가자들이 축제 분위기를 만끽할 수 있도록 양국의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부스도 마련된다.

한복, 기모노 등 양국 전통의상을 입어보고 제기차기, 널뛰기, 와나게, 겐다마 등 양국 놀이문화를 체험하는 부스가 설치된다.

축제에 빠질 수 없는 푸드 부스도 큰 인기가 예상된다.

일본에서 '라멘의 천재'로 불리는 나카오 료스카의 '부탄츄', 갓 튀긴 '고로케'와 새우튀김을 맛볼 수 있는 '이자카야 아이와', 일본 스타일 빵집 '도쿄빵야' 등이 참여한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다나카 마사시 운영위원장은 "한국과 일본의 문화교류 저변을 확대하고, 이를 계기로 양국 국민이 가까워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행사는 오전 10시부터 시작하며 입장료는 무료다.

"한·일 문화 한자리서 즐겨요"…한일축제한마당 2일 개최 - 1

luc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1 10: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