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진표 "軍 사이버사령부 해킹당해…'백신중계서버' 감염"

"軍당국, 北소행 가능성 열어놓고 조사 중"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맞서 우리 군의 사이버 작전을 총괄하고 있는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백신서버가 지난 달 해킹당했다고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진표 의원은 1일 밝혔다.

군 당국은 북한의 소행일 가능성도 열어놓고 해커의 정체를 밝혀내기 위한 조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 의원은 이날 국군 사이버사령부로부터 제출받은 답변서를 공개하고 "육·해·공 부대의 인터넷 접속용 컴퓨터의 보안을 담당하는 사이버사령부의 '백신 중계 서버'가 해킹당했다"고 밝혔다.

사이버사령부는 답변서에는 "중계 서버의 취약점을 악용한 것으로 판단되는 악성코드 유포 정황을 식별했다"면서 "추가적인 위협의 확산을 선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서버의 네트워크를 분리했다"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외부의 침입이 나타나 일단 플러그를 뽑아놨다는 것"이라면서 "일선 컴퓨터의 오염 여부를 조사중이라는 것이 군의 설명"이라고 말했다.

백신 중계 서버가 연결된 일선 부대의 컴퓨터는 약 2만여대다. 다만 이 서버는 컴퓨터의 국방 인트라넷(내부망)이 아닌 외부 인터넷을 접속하는 인터넷망에만 연결돼 있다.

김 의원은 "군의 작전과 관련된 기밀정보는 반드시 인트라넷으로 공급되기 때문에, 이번 해킹으로 기밀정보가 흘러나갔을 가능성은 매우 적다고 군 당국이 설명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다만 최근 해킹 기술이 매우 발달해 있고, 2만여대의 컴퓨터에 백신 네트워크가 연결돼 있는 것도 사실이기 때문에 철저한 조사가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북한의 소행일 가능성에 대해서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군 당국이 일단 가능성을 열어놓고 조사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1 11: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