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월수출 다시 마이너스로…車파업·리콜로 5.9%↓(종합2보)

9월 수출 409억달러…8월 '반짝 반등' 뒤 다시 하락세
"자동차파업으로 수출 11억달러 감소"…무역수지 56개월째 흑자 행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회복세를 보이던 우리나라 수출에 자동차 파업이 찬물을 끼얹었다.

지난 8월 20개월 만에 반등하며 가까스로 상승세로 돌아섰던 우리나라 수출이 자동차 파업, 휴대전화 리콜 등 악재가 겹치면서 한 달 만에 다시 하락세로 돌아선 것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9월 수출액이 409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5.9% 줄어든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현대자동차[005380] 파업에 갤럭시노트 7의 리콜 사태, 선박 인도 물량 감소, 석유제품·석유화학 시설 정기 보수, 조업일수 감소(0.5일) 등이 겹치면서 하락세가 확대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러한 요인이 수출 차질에 영향을 미친 금액은 총 30억5천만 달러(감소율 7.0%포인트)에 달한다.

산업부는 "특히 자동차업계의 파업이 수출 감소에 결정적 요인으로 작용했다"며 "이로 인해 수출액 11억4천만 달러가 감소했고, 2.6%포인트 수출 감소 요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계약 취소 등 한진해운 물류차질로 인한 수출 감소액은 2천3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이미 선적된 물량은 수출 통계로 집계됐기 때문에 감소액이 크지 않았다.

3분기 수출감소율은 4.9%로 지난해 1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치를 나타냈다. 올해 들어 1분기 -13.6%, 2분기 -6.7% 등 조금씩 감소 폭이 줄어드는 추세다.

선박을 제외한 일평균 수출도 18억4천만 달러로 올해 최고치를 기록했다. 선박까지 포함한 일평균 수출은 19억5천만 달러로 지난 6월 19억7천만 달러보다 낮았다.

9월 수출 물량은 전년보다 0.5% 줄었고 수출 단가도 5.5% 감소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 컴퓨터, 평판디스플레이, 가전, 화장품이 올해 수출 최대 금액을 달성했다.

컴퓨터(13.3%)는 5개월 연속 수출 증가세를 보였고 자동차 부품(3.5%), 섬유(0.2%)도 수출이 늘었다. 평판디스플레이(-3.7%), 석유제품(-13.4%)은 감소율이 줄었다.

반도체(-2.6%), 석유화학(-0.1%), 일반기계(-0.2%), 선박(-13.6%), 철강(-4.1%)은 감소세로 돌아섰다.

반도체는 지난해 9월 이후 최대 실적을 올렸으나 기저효과로 인해 증감률은 전년보다 뒷걸음질 쳤다.

현대차 파업이 지속한 자동차는 2009년 8월 이후 최대 감소율인 -24.0%를 기록했다. 수출 차질 대수는 7만9천대에 이른다.

월수출 다시 마이너스로…車파업·리콜로 5.9%↓(종합2보) - 2

갤럭시노트 7 리콜 사태가 터진 무선통신기기도 -27.9%로 2012년 7월 이후 최대 감소율을 기록했다.

신규 유망품목 중에서는 화장품(75.1%), 의약품(17.9%),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22.9%),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29.0%) 등의 수출이 꾸준히 늘어났다.

특히 화장품은 4억2천만 달러로 역대 월 수출 최대 실적을 올렸다. 4개월 연속 수출이 늘어난 SSD도 3억8천만 달러로 역대 최대 기록을 세웠다. OLED는 17개월 연속 증가세다.

지역별로는 대(對)중국수출이 9.1% 줄었다. 하지만 금액으로는 110억 달러로 올해 최고 실적을 거뒀다.

대베트남 수출(16.9%)은 8개월 연속, 대일본 수출(6.3%)은 2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중남미 수출은 0.2% 늘어나 지난해 3월 이후 처음으로 증가세로 돌아섰다.

미국과 EU로의 수출은 각각 6.1%, 14.5%씩 감소했다.

수입액은 338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3% 감소했다.

월간 무역수지 흑자는 71억 달러를 기록했다. 2012년 2월 이후 56개월째 흑자행진이다.

산업부는 "반도체, 평판디스플레이, 석유화학, 자동차부품, 컴퓨터 등 주력 수출품목의 견조한 회복세가 이어지고 있어 10월 이후 수출은 점차 개선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다만 세계 경제의 저성장, 미국 금리 인상, 자동차 파업, 무선통선기기 수출 부진 지속 가능성 등 하락 리스크도 있어 수출을 낙관하기만은 어려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표> 9월 수출입 실적 (통관기준 잠정치, 단위 : 백만달러, %)

2015년2016년
9월1~9월8월9월1~9월
수 출43,432
(-8.5)
396,740
(-6.6)
40,123
(+2.6)
40,860
(-5.9)
363,165
(-8.5)
수 입34,541
(-21.8)
330,224
(-16.6)
35,013
(+0.7)
33,756
(-2.3)
295,008
(-10.7)
무역수지8,89166,5165,1107,10568,157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1 11: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