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위험도시 1위는 세인트루이스·안전도시 1위는 캐리

미국 인구 10만명당 강력범죄 372건…전년비 3.9% 증가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에서 가장 위험한 도시는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이며 가장 안전한 도시는 노스캐롤라이나 주 캐리라는 분석이 나왔다.

미 연방수사국(FBI)이 최근 발표한 '2015 범죄통계 보고서'(UCR)를 토대로 경제전문매체 '24/7월스트리트'가 한 분석이다.

이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에서 총 119만7천704건의 강력범죄가 발생해 인구 10만명당 372건을 기록했다.

이 수치는 2014년과 비교해 3.9% 늘어난 것이며, 특히 소득에 따른 지역별 편차가 매우 크게 나타났다.

'위험 도시 1위' 오명을 쓴 세인트루이스에서는 작년 한 해 188건의 살인사건을 포함해 총 5천762건의 폭력범죄가 발생했다. 주민 10만명당 강력범죄 발생 건수는 1천817건이다.

세인트루이스의 빈곤율은 27.8%, 실업률은 6.1%로 나타났다.

반면 '가장 안전한 도시'로 선정된 캐리에서는 지난해 총 5건의 살인사건이 발생했으며, 주민 10만명당 강력범죄 발생 건수는 51건으로 집계됐다.

노스캐롤라이나 주도 롤리에 인접해있는 캐리의 가구당 중간소득은 연 9만1천481달러로, 전국 중간소득 5만3천482달러를 크게 웃돈다. 빈곤율은 6.7%, 실업률은 3.5%였다.

강력범죄 발생률이 세인트루이스에 이어 2번째로 높은 도시는 미시간 주 디트로이트, 3위 앨라배마 주 버밍햄, 4위 테네시 주 멤피스, 5위 위스콘신 주 밀워키 순이었다.

캐리에 이은 안전 도시 2위는 캘리포니아 주 어바인, 3위 캘리포니아 주 뮤리에타, 4위 애리조나 주 길버트, 5위 일리노이 주 네이퍼빌 등이다.

FBI는 UCR을 통해 매년 살인·강간·강도·가중폭행 등 4개의 범주로 분류된 강력범죄 실태를 발표하고 있다.

지난해 미국에서 발생한 살인사건은 총 1만5천696건(1.3%), 강간 총 9만185건(7.5%), 강도 총 32만7천374건(27.3%) 등이었으며, 가중폭행 범죄가 나머지 63.8%를 차지했다.

살인사건의 71.5%, 강도사건의 40.8%, 가중폭행사건의 24.2%에는 총기류가 사용됐다.

세인트루이스의 상징 게이트웨이 아치
세인트루이스의 상징 게이트웨이 아치(EPA=연합뉴스) '미국에서 가장 위험한 도시' 오명을 쓴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chicagor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1 09: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