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라이더컵골프- 미국은 포섬 싹쓸이, 유럽은 포볼서 반격

대회 첫날 미국 5-3으로 유럽에 앞서


대회 첫날 미국 5-3으로 유럽에 앞서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미국이 포섬 경기에서 완승을 거두자 유럽은 포볼 경기에서 반격했다.

미국과 유럽의 골프대항전 라이더컵 첫날부터 기선을 제압하기 위한 양 팀의 팽팽한 승부가 펼쳐졌다.

미국팀은 1일(한국시간) 미국 미네소타주 채스카의 헤이즐틴 내셔널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41회 라이더컵 첫날 포섬(한팀 2명의 선수가 번갈아 공을 치는 방식) 매치플레이 4경기를 모두 승리했다.

이어진 포볼(한팀 2명의 선수가 각자 공을 쳐 좋은 성적을 적어내는 방식) 매치플레이에서는 유럽팀이 3승1패로 우위를 점했다.

대회 첫날 8경기에서 미국은 5승3패를 거둬 승점 5-3으로 유럽(3승5패)에 앞섰다.

포섬 경기에서는 미국의 기세가 드셌다.

홈팬의 열광적인 응원을 받은 미국의 영건 에이스 조던 스피스와 패트릭 리드는 올림픽 금·은메달리스트 저스틴 로즈(잉글랜드)와 헨리크 스텐손(스웨덴)을 3홀차로 꺾었다.

베테랑과 영건으로 조합을 이룬 필 미컬슨과 리키 파울러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앤디 설리번(잉글랜드) 조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미국의 미컬슨과 파울러는 14번홀까지 2홀차로 뒤지다 15번홀부터 3개홀 연속 승리를 거두며 경기를 뒤집었다.

미국은 나머지 2경기에서도 승리, 4-0으로 앞서갔지만 곧바로 포볼 경기에서 유럽팀이 반격을 시작했다.

유럽팀의 로즈와 스텐손은 포볼 경기에서도 스피스-리드와 다시 맞붙어 5홀차 완승을 거두고 포섬 경기의 패배를 설욕했다.

로즈는 14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 유럽팀에 이번 대회 첫 승리를 선사했다.

첫날 경기의 마지막 주자로 나선 매킬로이도 이 대회에 처음 출전한 신예 토마스 피터스(벨기에)와 호흡을 맞춰 미국의 더스틴 존슨-맷 쿠처 조를 3홀차로 꺾었다.

매킬로이는 16번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홀 4.5m에 떨어뜨린 뒤 이글 퍼트를 성공, 기분좋게 첫날을 마무리했다.

세르히오 가르시아-카브레라 베요(이상 스페인)조도 J.B.홈스-라이언 무어 조를 3홀차로 제압했다.

포볼 경기에서 유일하게 승리를 거둔 미국팀은 브랜트 스네데커-브룩스 켑카 조였다.

이들은 마르틴 카이머(독일)-대니 윌릿(잉글랜드) 조를 5홀차로 완파했다.

ct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1 07: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