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유가, OPEC 감산 기대속 혼조…WTI 0.9%↑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국제유가는 30일(현지시간) 배럴당 50달러 선에 가까워진 가운데 혼조 양상을 보였다.

미국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11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41센트(0.9%) 오른 배럴당 48.24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시장의 11월 인도분 브렌트유는 17센트(0.35%) 내린 배럴당 49.07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시장에서는 이틀 전 석유수출국기구(OPEC) 회원국들의 감산 합의가 여전히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

OPEC 비회원국인 러시아가 사상 최대에 육박한 산유량을 줄이지 않을 태도이고, 미국이 OPEC 감산의 유가부양 효과는 미미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지만 11월 OPEC 정례회담은 현재의 공급과잉 상황을 반전시킬 분수령으로 여전히 기대되고 있다.

이란 테헤란의 정유소 전경.[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란 테헤란의 정유소 전경.[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주 브렌트유는 7% 가까이 올랐고, WTI는 8% 정도 상승했다.

이 때문에 미국의 주간 원유채굴장비가 늘어났다는 통계가 이날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

원유정보업체 베이커휴즈는 미국 내에서 가동 중인 채굴장비 수가 지난주 7개 늘어 총 425개에 달했다고 발표했다.

금값은 소폭 하락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물 금 가격은 전날보다 8.90달러(0.7%) 떨어진 온스당
1,317.10달러로 종료됐다.

독일 최대 은행인 도이체방크의 재정 건전성 우려가 완화된 데 따른 것이다.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를 부채질한 혐의로 미 법무부로부터 140억 달러의 벌금을 부과받은 도이체방크는 이날 벌금을 54억 달러로 낮추는 합의에 근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1 04: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