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학교급식 불만, 교직원 "맛 별로" 학생들 "양이 적어요"

송고시간2016-10-02 07:05

지난해 전반적 만족도 86.3점…초>중>고

(세종=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지난해 학교급식에 대한 학생과 학부모, 교직원의 전반적 만족도가 86.3점으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연세대 양일선 교수팀이 전국 초·중·고 204개교의 학생 6천120명, 학부모 2천40명, 교직원 2천40명, 영양교사 204명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고 2일 밝혔다.

조사는 교육부의 지원을 받은 경기도교육청의 주관 아래 이뤄졌고 초등학생은 5학년, 중·고등학생은 각각 2학년을 대상으로 했다.

학교급별로는 초등학교 만족도가 90.2점, 중학교 87.2점, 고등학교 81.3점으로 학교급별로 차이가 크게 나타났다.

조사대상별로는 교직원 만족도는 92.8점이었지만 학생은 84.1점, 학부모 86.4점으로 비슷하게 나타났다.

학부모와 학생의 점수가 비슷한 것은 학부모가 학생들로부터 급식에 대한 의견을 듣고 평가하게 되는 경향이 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학교급식 불만, 교직원 "맛 별로" 학생들 "양이 적어요" - 1

학생과 학부모는 학교급식의 속성 중 '급식정보 제공'과 '급식의 영양', '원활한 배식', '식사 및 배식질서 지도', '식재료의 품질' 순으로 높게 평가했다.

반면 학생은 '음식의 제공량'과 '급식 의견 수렴','배식원 친절' 등에는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줬다.

교직원은 '급식정보 제공','원활한 배식','급식 위생', '배식원 친절','식재료의 품질' 순으로 높은 점수를 줬다.

교직원은 '음식의 맛', '메뉴의 다양성',' 음식의 적정온도'에 대해서는 낮게 평가했다.

급식품질에서 중요한 속성에 대한 질문에는 학생의 경우 '급식 위생', '음식의 맛','식재료의 품질' 순으로, 교직원과 학부모는 '급식 위생', '식재료 품질', '급식의 영양' 순으로 답했다.

지역별로는 광주 지역의 만족도가 93.2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세종(90.2점), 대구(89.2점), 대전·제주(88.9점) 등의 순이었다.

만족도가 가장 낮은 지역은 81.1점을 받은 경남이었고 그 다음은 82점을 받은 경기였다.

영양교사가 배치된 경우 학교급식 만족도는 88.3점으로 영양교사가 배치되지 않는 경우 만족도 84.4점보다 유의미하게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2007년부터 2015년까지 학교급식 만족도는 2007년 69.2점에서 상승하기 시작해 2011년 이후에는 83점대를 계속 유지하다 지난해 86.3점으로 상승했다.

연구진은 보고서에서 "전반적으로 고등학교 급식의 낮은 만족도에 대한 다각적인 분석이 요구되며 동일한 급식에 대해 교직원과 학생의 만족도가 큰 차이가 나는 만큼 만족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학생만의 원인이 무엇인지 학교 현장에서 분석해 볼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학교 급식
학교 급식

[연합뉴스TV 캡처]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