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투자자 모을수록 고수익" 100억대 등친 다단계업자

송고시간2016-10-02 10:00

(수원=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투자자들을 많이 모집할수록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는 전형적인 '다단계 수법'으로 피해자들을 속여 100억 원 가량을 챙긴 40대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지법 형사5단독 전대규 판사는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문모(44)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2일 밝혔다.

문씨는 다단계판매업 등록도 하지 않은 채 2013년 3월부터 약 3년간 "말레이시아에서 자체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를 개발했는데, 여기에 투자할 사람들을 많이 모집하면 할수록 현금화할 수 있는 본인 소유 가상의 포인트가 높아진다"고 꼬드겨 피해자들로부터 약 102억원을 챙긴 혐의로 기소됐다.

다른 공범들과 함께 다단계판매업에 가담한 문씨는 경기 일산, 안양, 평촌, 안산 지역에서 투자자들을 관리하는 일명 '지사장'으로 활동했다.

전 판사는 "피고인이 잘못을 뉘우치고 있으나, 무등록 다단계판매 행위로 피해액이 100억원을 넘고, 시장을 혼란스럽게 해 국민경제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yo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