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병세 "한국인에게 5차 北핵실험은 9·11과 같다"

송고시간2016-10-02 07:00

각국 장관과 회담때 언급…"북핵인식 근본적 전환 필요 강조"

윤병세 외교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윤병세 외교부 장관[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조준형 기자 = "한국인에게 북한의 5차 핵실험은 미국의 9·11과 같다."

2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최근 각국 외교장관과 회담에서 북한의 5차 핵실험(9월 9일)을 2001년 9월 11일 미국에서 알카에다에 의해 자행된 동시다발 테러에 빗대며 북핵 위협의 절박성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9·11 이후 미국인의 대테러 인식과 미국 정부의 대테러 대책이 혁신적으로 달라졌듯 5차 핵실험을 계기로 북한 핵에 대한 인식과 대응도 근본적인 전환이 필요하다는 취지의 언급이라고 외교부 관계자는 전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윤 장관의 발언은) 한마디로 엄청난 위기 상황이라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은 9·11 이후, 사고방식과 테러에 대한 대비태세가 완전히 바뀌었다"며 "북한이 (5차 핵실험을 통해) 핵 능력을 고도화하고 핵 선제 타격까지 거론하는 현 상황을 평소와 다를 바 없이 생각해서는 안 된다는 의미에서 장관이 9·11을 거론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북한을 상대하는 방식, 대응 자세 등 여러 가지를 혁명적으로 바꿔야만 북한의 핵 위협에 대처하고, 막을 수 있다는 점을 강조한 발언"이라며 "'5차 핵실험은 9·11 같은 사태'라는 인식에 따라 완전히 새로운 사고방식을 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장관은 9월 17∼22일 유엔총회 출장 기간 양자 회담 또는 다자 회의 계기에 40여 개국 외교장관을 만나 대북 압박 동참을 호소하고,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통해 북한의 유엔 회원국 자격에 이의를 제기하는 등 정부의 전방위 대북 압박 외교를 선도하고 있다.

9·11 테러로 약 3천명의 무고한 인명이 희생된 후 미국은 조지 W. 부시 당시 대통령이 선포한 '테러와의 전쟁' 기조에 따라 강력한 대테러 대응 체계를 담은 국토안보법, 애국자법(2015년 폐지) 등을 만들고, 국토안보부를 신설한 바 있다.

자유와 사생활(프라이버시) 보호를 절대시하는 미국에서 테러 수사 및 예방을 위한 수사기관의 광범한 감청을 허용하는 등의 변화가 있었다는 점에서 미국사를 '9·11 이전과 이후'로 나눠야 한다는 말까지 나왔다.

jh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