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원지역 '푸드트럭' 영업장 제한·규제에 겨우 12대 운영

3개 시·군만 조례 개정…연말까지 개정 완료 전망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정부가 일자리 창출과 규제개혁을 위해 '푸드트럭' 영업을 합법화하고 창업을 지원하고 있지만 강원도 내에서는 2년이 지나도록 영업이 활발하지 못하다.

푸드트럭 음식[연합뉴스 자료 사진]
푸드트럭 음식[연합뉴스 자료 사진]

2014년부터 정부가 적극적으로 추진한 푸드트럭이 강원도 내에서는 9월 말 현재 고정식 5대, 이동식 7대 등 12대가 운영 중이다.

고정식은 고성 3대, 춘천과 홍천 각 1대가 영업하고 있다.

도는 물론 전국 축제나 행사장을 찾아 영업하는 이동식은 평창과 양양 각 3대, 고성 1대 등이다.

영업장소가 제한적이라 사업성이 떨어지는 데다 지역 상가와 영업 구역을 놓고 마찰이 빚어지면서 푸드트럭 창업을 꺼리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푸드트럭을 운영 중인 춘천시와 홍천군, 고성군도 관광지와 유원시설 등으로 영업장소가 제한되고 있다.

여기에 시·군의 더딘 조례 개정도 영업 활성화 발목을 잡았다.

정부는 지난해 지방자치단체가 조례로 정하는 곳에서도 영업할 수 있도록 식품위생법을 완화했으나 도내 시·군의 조례 개정작업은 더디게 진행됐다.

이날 현재 도내 18개 시·군 중 푸드트럭 관련 조례를 개정한 지자체는 화천과 원주, 삼척 등 3곳에 불과하다.

나머지 시·군은 현재 조례 개정작업을 진행 중이거나 준비 중에 머물러 있다.

속초 등 13개 시·군은 입법예고 중 이어 조만간 조례 개정이 이루어질 전망이나 강릉과 양구는 아직도 준비 중이다.

도 관계자는 1일 "연말까지 도내 전 시·군의 조례 개정이 마무리돼 규제는 풀릴 것으로 보여 활성화를 기대한다"며 "그러나 기존 상권과의 마찰 해결, 영업 인프라 확충 등이 활성화 관건인 만큼 이를 해결하고 지원하는데 행정력을 모으겠다"고 말했다.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1 08: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