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업은행, 올해 금융사기범 102명 현장검거…작년의 6배


기업은행, 올해 금융사기범 102명 현장검거…작년의 6배

기업은행, 올해 금융사기범 102명 현장검거…작년의 6배 - 1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올해 경찰과의 공조를 강화한 IBK기업은행[024110]에서 영업점 현금 출금을 시도했다가 현장 검거된 금융사기범이 지난해의 6배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일 기업은행에 따르면 올해 9월말까지 영업점에 방문해 사기계좌에서 현금 출금을 시도하다가 붙잡힌 범인은 102명이었다.

이는 지난해를 통틀어 붙잡힌 사기범(17명)보다 6배 늘어난 것이다.

기업은행은 올해 3월 서울지방경찰청과 금융사기 근절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업무 협조가 발 빠르게 이뤄지면서 이렇게 검거자가 대폭 늘어났다고 분석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전체 대포통장의 발생은 이전보다 줄어든 만큼 금융사기가 늘어났다고 보기는 어렵다"면서 "현장에서 피부로 느껴질 만큼 공조가 원활해졌다는 점이 검거 급증의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기업은행은 일정 액수 이상의 현금 인출이 이뤄지면 바로 본부의 모니터링 부서로 신고하도록 사내 홍보를 강화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영업점에서 본부에 신고하면, 모니터링 부서에서는 바로 해당 계좌의 주인과 접촉해 거래에 이상이 없는지 확인하고 문제가 있으면 관할 경찰서에 신고하고 있다.

모니터링 부서에서는 현장 영업점과의 소통을 통한 적발 외에도 이상거래탐지시스템(FDS)을 이용한 의심거래 예방 작업도 하고 있다.

지난 8월 말까지 금융사기 모니터링을 통한 예방 실적은 1천316건, 84억원으로 집계됐다.

기업은행 전체에서 금융사기가 발생한 비율은 2014년 하반기 0.15%에서 지난해 하반기 0.07%로 낮아졌다.

올해에는 8월 말까지 금융사기 발생 비율이 0.02%까지 줄어들었다.

기업은행은 또 예금 계좌를 개설한 이후에도 금융거래의 목적이 불명확하거나 금융사기에 이용될 가능성이 있는 계좌를 수시로 점검, 사전에 차단하고 있다.

이렇게 거래를 사전에 차단한 계좌는 8월 말 기준으로 1천866개로, 지난해의 전체 실적인 939개보다 2배 가까이 늘어났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01 06: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