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원 치유센터' 전국에… 교권침해 멍든 교사 힐링 돕는다

송고시간2016-10-03 07:01

내년 17개 시ㆍ도, 상담ㆍ치유ㆍ사후관리… 책임보험도 단체가입

'힐링이 필요해'…매맞는 교사 치유센터 생긴다
'힐링이 필요해'…매맞는 교사 치유센터 생긴다

[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교육 현장에서 폭언, 폭행 등 교권을 침해당한 교사들에 대한 지원이 대폭 강화된다.

3일 교육 당국에 따르면 내년부터 전국 17개 시·도교육청에 '교원 치유 지원센터'(이하 센터)가 운영된다.

센터는 학부모와 학생으로부터 폭행, 협박, 폭언, 성희롱 등을 당한 피해 교사에 대한 상담, 치유, 사후 관리 등을 맡는다.

올해 2학기부터 부산, 제주, 대구, 대전 등 4곳에서 시범 운영이 시작됐고 나머지 13개 시·도에서는 내년부터 가동된다.

인천에서는 내년 3월 '에듀-케어센터'가 문을 연다.

센터에는 전문상담사들이 상주하며 교권 피해 교사를 대상으로 심리검사와 집단상담, 심리극, 치유캠프 등 다양한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교사의 피해가 심각한 경우 정신과 전문의 상담을 받게 하고 교권법률자문단 소속 변호사로부터 법적 조치와 관련한 도움을 받을 수 있게 한다.

교육 현장에서 예기치 않은 사고가 발생했을 때 교사가 부담해야 할 법률적인 배상 책임을 해결하는 책임보험 가입도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

제주도교육청과 부산시교육청이 올해 전체 교원에 대해 '교권보호 배상책임보험'을 가입한데 이어 인천시교육청도 내년 1월부터 기간제 교사를 포함한 2만3천여명 교사 전원을 대상으로 책임보험 가입을 준비 중이다.

이 보험은 교사가 수업이나 학생지도·감독 등 학교 업무를 정상적으로 수행하는 과정에서 사고가 발생해 교사에게 배상 청구가 제기되면 연간 최대 2억원까지 배상해준다. 보험가입비는 전액 교육청이 부담한다.

교육부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적으로 학부모에 의한 교권 침해가 112건 발생해 2014년의 63건보다 77.7% 늘었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35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22건, 강원 15건, 전남 9건, 충남 7건, 경북·인천 5건, 경남 3건 등으로 파악됐다.

학생에 의한 교사 성희롱은 102건으로 전년도 80건보다 33.7% 증가했다.

지역별로는 서울(24건), 강원(10건), 전북(9건), 경북(8건), 경기·충남(7건), 대전·경남·충북·전남(6건), 부산(5건), 인천·울산(4건) 순이었다.

sm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