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불황 거제·통영지역 체당금 '눈덩이'…100억 훌쩍

송고시간2016-10-02 07:00

올들어 8개월간 70% 급증…체불임금도 134% 급증

(거제·통영=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조선불황 탓에 일자리를 잃는 조선업 관련 근로자들이 늘어나면서 '체당금' 지급액이 올들어 100억원을 넘어섰다.

체당금은 근로자들이 사업장 파산 등으로 일자리를 잃게 될 경우 정부가 먼저 체불임금을 지급하고 나중에 해당 사업장을 대상으로 구상권을 청구해 변제받는 것을 말한다.

체당금 규모가 눈덩이처럼 불어난다는 것은 그만큼 고용상황이 불안해 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지난달 27일 열린 거제 조선업희망센터 주최 '직업훈련박람회'
지난달 27일 열린 거제 조선업희망센터 주최 '직업훈련박람회'

2일 고용노동부 통영지청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8월까지 체당금 지급액은 모두 111억1천만원으로 파악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86억원에 비해 무려 69.6%인 45억6천만원이 급증한 것이다.

체당금을 받은 근로자는 이 기간 41개 사에 2천430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 35개 사에 1천438명보다 근로자 수는 68.9%인 992명이나 늘어난 것이다.

올들어 8개월간 체당금 지급액은 조선불황이 감지되지 않은 2014년 같은 기간 21억2천만원에 비해 무려 5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조선불황은 지난해 말부터 감지되기 시작해 올들어 수주 난을 겪으면서 심화하고 있다.

이처럼 조선불황이 깊어지면서 근로자들이 일하고도 임금을 받지 못했다고 신고한 체불임금 규모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

올들어 지난 8월까지 8개월간 체불임금은 모두 347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148억원에 비해 134.5%인 199억원이 급증한 것이다.

위기 맞은 조선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위기 맞은 조선업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기간 임금을 받지 못했다고 신고한 근로자는 모두 7천519명으로 전년동기대비 106.3% 3천874명 급증했다.

고용노동부 통영지청 관할은 거제와 통영, 고성 등 모두 3개 시군이다.

체불임금 신고 근로자들은 대부분 이들 지역의 조선업 관련 근로자들이다.

고용노동부 통영지청 관계자는 "거제 삼성중공업이 지난 7월 사무직을 중심으로 대규모 구조조정에 나섰고 양대 조선소 수주난에 따른 일감 부족으로 협력사들이 어려움을 겪으면서 체불임금과 체당금 규모가 많이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조선업계의 수주량이 늘어나지 않을 경우 일감 감소에 따른 구조조정이 불가피하게 돼 체불임금이나 체당금 규모가 앞으로 훨씬 늘 것"이라고 우려했다.

kyung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