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저축은행도 지역별 양극화…서울 순익이 경북·강원의 5배

송고시간2016-10-02 07:23

경쟁 치열해져 소형 저축은행 부실 우려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저축은행의 실적이 지역별로 양극화되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2일 예금보험공사의 저축은행 경영정보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전국 79개 저축은행의 평균 당기순이익은 61억원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에 있는 23개 저축은행의 지난 2분기 평균 당기순이익은 96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인천(60억원), 대전·충남·충북(52억원) 순이었다. 대구, 경북, 강원에 있는 11개 저축은행의 당기순이익은 평균 20억원으로 서울의 약 5분의 1 수준이었다.

저축은행 평균 당기순이익이 61억원이지만, 서울을 제외한 다른 지역은 평균 순익을 밑도는 것이다.

업체별로 따져도 서울은 23개 저축은행 중 12개 업체가 당기순이익이 61억원 이상으로 절반 이상이 전체 평균 순익을 웃돌았다.

반면 경기는 19개 저축은행 중 8개가 평균 순익을 넘었고 부산·울산·경남은 12개 중 2개 저축은행만 순익이 평균을 넘었다.

광주·전남·전북과 대전·충남·충북은 각각 7개 저축은행 중 1개 저축은행만이 순익이 61억원 이상이었고, 대구·경북·강원은 11개 저축은행 중 평균을 넘는 곳이 1곳뿐이었다.

저축은행 통계 현황도 [예금보험공사 제공=연합뉴스]

저축은행 통계 현황도 [예금보험공사 제공=연합뉴스]

자산 규모에서도 서울지역의 저축은행이 다른 지역을 압도했다.

전국 저축은행의 평균 총자산은 6천16억원이지만, 서울을 제외하면 평균 총자산을 넘는 곳은 없었다.

서울지역 저축은행의 평균 총자산은 1조1천575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경기·인천이 5천737억원으로 뒤를 이었다.

당기순이익이 가장 적었던 대구·경북·강원 지역의 저축은행 평균 총자산은 1천825억원으로 서울의 약 15.8% 수준이었다.

순이자마진에서도 서울지역 저축은행들의 성적이 좋았다.

순이자마진은 광주·전남·전북 지역 저축은행들이 평균 8.40%를 기록해 가장 높았고 서울이 7.90%로 두 번째였다.

반면 부산·울산·경남은 5.48%로 가장 낮았고, 경기·인천(5.69%), 대구·경북·강원(5.70%)도 낮았다.

금융권 관계자는 "저축은행은 지역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주로 영업을 하는데 대구·경북·강원처럼 특별히 산업이 발달하지 않은 곳은 불리할 수밖에 없다"며 "인터넷 전문은행 출범 등으로 저축은행의 생존경쟁이 치열해 지고 있어 양극화가 더 심화되면서 소형 저축은행의 부실화를 불러올 수 있다"고 우려했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