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시민단체, '미르의혹' 최순실·안종범 고발…조응천도 고발돼(종합2보)


시민단체, '미르의혹' 최순실·안종범 고발…조응천도 고발돼(종합2보)

시민단체, '미르의혹' 최순실·안종범 등 고발
시민단체, '미르의혹' 최순실·안종범 등 고발(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시민단체 투기자본감시센터 윤영대 대표(왼쪽)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검에서 고발장을 들고 안으로 들어서고 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이날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의 모금 과정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면서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와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재단의대표 및 이사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서울=연합뉴스) 차대운 기자 = 시민단체가 29일 미르재단과 K스포츠재단의 모금 과정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면서 알각에서 정권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와 안종범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등을 검찰에 고발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대표 윤영대)는 이날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에 최씨와 안 수석, 미르와 K스포츠의 대표 및 이사들을 뇌물 혐의로 처벌해달라는 취지의 고발장을 냈다.

이 단체는 800억원대 자금을 모아 미르와 K스포츠에 출연한 전국경제인연합의 허창수 회장과 이승철 상근부회장, 62개 출연 기업 대표도 배임 등 혐의로 함께 고발했다.

투기자본감시센터는 고발장에서 "언론 보도에 따르면 안종범 (당시) 경제수석이 전경련에 요구해 모금하고 미르 인사에 관여했고, 최순실은 K스포츠 인사에 관여한 사실이 명백해 안종범과 최순실이 두 재단의 관리자이며 모금 당사자"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전경련이 조직적으로 거액을 모아 미르와 K스포츠에 출연한 것은 원샷법 관철, 세금 감면 등 특혜를 통해 이익을 극대화하려는 의도가 있기 때문이라면서 일련의 모금 과정을 뇌물 공여 행위로 봐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안종범 수석은 28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문화체육관광부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제기한 자신의 모금 개입 의혹과 관련해 "말도 안 되는 소리"라며 "기업들의 미르재단 모금 과정에 전혀 개입한 적이 없다"고 밝힌 바 있다.

검찰 관계자는 "고발장 내용을 검토해 보고 어디에서 수사하는 게 적절할지 검토해 배당하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심모씨는 최근 "더불어민주당 조응천 의원이 근거 없이 '최순실 의혹'을 제기해 박근혜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서울중앙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심씨는 이를 보도한 언론사 관계자도 같은 혐의로 함께 고발했다.

검찰은 이를 명예훼손 사건 전담부서인 형사1부에 배당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9/29 18: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