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총선서 금품 살포' 이강수 전 고창군수 집행유예

(정읍=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주지법 정읍지원 제1형사부는 28일 4·13 총선 과정에서 미등록 선거운동원들에게 돈을 지급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기소된 이강수 전 전북 고창군수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집행유예 선고받은 이강수 전 고창군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집행유예 선고받은 이강수 전 고창군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부는 또 같은 혐의로 기소된 선거대책본부장 김모(69)씨와 이 전 군수 측으로부터 돈을 받고 우호적인 기사를 써준 지역신문 발행인 변모(51)씨, 이 전 군수의 선거캠프 관계자 10명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에서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유예 3년 사이의 형을 선고했다.

이 전 군수 등 선거캠프 관계자들은 지난 4월 미등록 선거운동원 60여 명에게 선거운동 대가를 약속하고 이 중 28명에게 4천600여만 원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선거대책본부장과 총괄 책임자, 고문, 조직부장, 참모 등 캠프 관계자들은 조직적으로 선거운동원들을 끌어모았고, 운동원들은 1인당 53만∼381만 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전 군수는 지난 3월 말 변씨에게 우호적인 기사를 써주는 대가로 300만 원을 건넨 혐의도 받았다.

제보를 받은 검찰은 선거사무실을 압수수색해 대가 제공 장면이 촬영된 CCTV와 휴대전화 등을 확보해 사건의 전모를 밝혀냈다.

재판부는 "죄질이 무겁지만 피고인들이 범행을 인정하는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판시했다.

고창군수직을 3연임한 이 전 군수는 지난 총선에서 정읍·고창 지역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해 떨어졌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9/28 17: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