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40년전 도난당한 보물 불화, 프랑스서 돌아왔다

옥천사 봉안 '시왕도' 10폭 중 '제2초강대왕도'…"보존 상태 양호"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40년 전 도난당한 경남 고성 옥천사 '시왕도'(十王圖)의 일부가 프랑스에서 한국으로 돌아왔다.

대한불교조계종은 옥천사 시왕도 중 한 폭인 '제2초강대왕도'(第二初江大王圖)를 프랑스의 개인 소장자로부터 환수해 지난 23일 서울 종로구 불교중앙박물관에 보관중이라고 28일 밝혔다.

옥천사 명부전에 봉안된 시왕도는 10폭으로 구성된 불화로, 1744년 화승인 효안(曉岸)의 주도로 조성됐다. 그러나 '제1진광대왕도'와 '제2초강대왕도'를 누군가 훔쳐가 8폭만 남아 있는 상태였다. 명부전에 있는 시왕도 8폭은 전각 내의 또 다른 그림인 '지장보살도'와 함께 2010년 보물 제1693호로 지정됐다.

고성 옥천사 제2초강대왕도.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고성 옥천사 제2초강대왕도.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이번에 고국으로 돌아온 '제2초강대왕도'는 한 프랑스인이 1981년 인사동 고미술상으로부터 구입한 뒤 프랑스로 가져가 35년간 보관했다.

그는 지난 5월 프랑스 국립기메박물관에 작품을 판매하겠다는 의사를 비쳤고, 이에 기메박물관이 문화재청에 관련 사실을 알렸다. 조계종은 중앙기록관에 보관된 서류에서 이 그림이 1976년 11월 12일 도난당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조계종은 문화재청, 옥천사와 협력해 소장자를 설득했고, 결국 소정의 기증 사례비를 주고 옥천사로 환수하는 데 합의했다.

조계종 문화재팀 관계자는 "환수한 불화는 프랑스 소장자가 구매했을 당시의 모습이 그대로 보존돼 있을 만큼 상태가 양호하다"면서 "불교중앙박물관에서 면밀하게 점검한 뒤 안정화 기간을 거쳐 옥천사로 옮길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보물로 지정된 문화재의 일부가 환수된 것은 처음"이라며 "이 그림도 보물 지정 절차를 밟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시왕도는 '불설예수시왕생칠경'(佛說預修十王生七經)을 근본 경전으로 해서 제작된 그림으로, 조선시대에 시왕신앙이 크게 유행하면서 많이 만들어졌다.

옥천사 시왕도는 한 폭에 시왕 1위가 묘사돼 있으며, 화면의 상단에는 시왕과 권속을 배치하고 하단에는 지옥을 그렸다. 이번에 환수한 '제2초강대왕도'의 '초강대왕'은 사망 후 14일 만에 만나는 왕으로 초강(初江)에서 망자의 죄를 심판하고, 초강을 건너는 망자를 감시하는 역할을 한다.

한편 옥천사는 기존 도난 불화 중 시왕도의 '제1진광대왕도'와 대웅전에 있던 '영산회상도'와 '삼장보살도'를 되찾지 못한 상황이다.

옥천사 시왕도를 들고 있는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왼쪽)과 옥천사 주지 진성 스님).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옥천사 시왕도를 들고 있는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 스님(왼쪽)과 옥천사 주지 진성 스님). [대한불교조계종 제공]

psh5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9/28 17: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AD(광고)
광고
AD(광고)

위키트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