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與, 내일 정의장 검찰 고발…헌재에 권한쟁의 심판 청구

의원들 특별당비 모아 16개 신문에 광고 내기로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배영경 기자 = 새누리당은 29일 정세균 국회의장을 직권남용 및 권리행사 방해 혐의와 허위 공문서 작성·유포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고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 심판을 청구하기로 했다.

박명재 사무총장은 28일 열린 의원총회에서 "내일 오전 10시 서울중앙지검에서 정세균 의원을 형사 고발하는 법적 조치가 있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발장에는 정 의장이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표결 처리한 지난 23∼24일 본회의 때 일방적으로 차수와 의사일정을 변경해 권한을 남용하고 의원들의 권리행사를 방해했다는 내용이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 의장이 국회법 규정을 위반한 게 아니라는 보도자료를 국회 사무처에서 내도록 한 것은 허위 공문서 작성·유포에 해당한다 게 새누리당 주장이다.

새누리당은 아울러 정 의장이 본회의 차수와 의사일정을 변경하면서 정진석 원내대표와 협의를 거치지 않아 새누리당 의원들의 권한을 침해했다며 헌재에 권한쟁의 심판 청구서를 제출키로 했다.

한편 새누리당은 의원들이 모은 특별당비를 당 예산에 반영해 16개 신문 1면에 정 의장을 규탄하고 새누리당의 입장을 설명하는 광고를 게재하기로 했다.

박 사무총장은 "현재까지 정진석 원내대표가 500만 원을 내는 등 의원 64명이 일정 규모의 특별당비를 모았다"고 설명한 뒤, 일부 의원이 당론을 따르지 않고 국정감사를 정상화할 움직임을 보이는 데 대해 "(당원으로서) 의무와 권리를 위반하면 징계 사유가 된다"고 경고했다.

새누리당 박명재 사무총장
새누리당 박명재 사무총장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09/28 15:2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