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낙동강서 어린이 시신…경찰 "모녀변사사건 실종 초등생 추정"(3보)

송고시간2016-09-28 12:44

경찰, 실종된 류정민군 여부 확인 중

낙동강서 10세 전후 시신 발견
낙동강서 10세 전후 시신 발견

(고령=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경북 고령소방서 소속 119구조대원이 28일 오전 11시 10분께 사문진교 하류 2㎞ 낙동강에서 10살 전후로 보이는 남자아이 시체를 발견했다. 경찰은 지난 15일 실종된 류정민(11·초등학교 4학년)군인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독자제공=연합뉴스]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김선형 기자 = 대구 모녀 변사·어린이 실종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과 소방당국이 28일 낙동강 변에서 실종 어린이로 추정되는 시신 한 구를 발견했다.

대구 수성경찰서 등에 따르면 28일 오전 11시 10분께 대구 달성군 화원읍 낙동강 사문진교 하류 2㎞ 지점에서 남자 어린이 시신을 발견했다.

검은색 바지에 황색 상의 차림을 한 시신은 다리를 여덟 팔(八)자 모양으로 하늘을 향한 채 부유물 더미 속에 있었다. 고령소방서 구조대원이 인근을 수색하다 발견했다.

경찰은 시신을 인양하는 대로 검시 절차를 거쳐 지난 15일 실종된 류정민(11·초등학교 4학년)군인지 확정할 예정이다.

류군은 15일 오후 5시께 어머니 조모(52)씨와 함께 수성구 범물동 집을 나선 후 실종됐다.

택시를 타고 북부정류장까지 가서 버스를 갈아타고 팔달교 주변에 하차한 이후 행적이 알려지지 않았다.

조씨는 20일 낙동강 고령대교 부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시신 발견 장소는 어머니 시신이 발견된 곳에서 하류로 10㎞ 떨어진 곳이다.

du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611100651053

title : 포스코 포항제철소 "조업정지 처분 부적절…청문 절차 밟겠다"(종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