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육부, 상지대에 임원취임승인취소 처분 통보

송고시간2016-09-28 12:40

김문기 전 이사장 측 구재단 전원 퇴진 가능성


김문기 전 이사장 측 구재단 전원 퇴진 가능성

(원주=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교육부가 장기 학내분규를 겪고 있는 상지대에 임원취임승인취소 처분을 내린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로써 2010년 김문기 전 이사장 측의 구재단 이사진 퇴진 가능성이 커져 6년여 동안 계속된 학내분규가 매듭지어질 전망이다.

상지대교수협의회 김명연 공동대표는 28일 교육부가 최근 상지대에 임원취임승인취소 등을 포함한 감사처분 결과를 통보했다고 밝혔다.

임원취임승인취소는 감사결과 사립학교법상 현 상지대 이사들이 해임사유에 해당하는 잘못을 저질렀다는 것으로, 구재단 이사장을 포함한 이사진 전원의 퇴진이 불가피하다고 김 공동대표는 말했다.

그러나 교육부 감사 규정상 60일 이내 이행을 촉구하되, 1개월 이내 재심청구가 가능하고 이후 사립학교법에 의해 15일의 이행 기간과 청문회 등 절차를 거쳐야 해 임시이사 선임까지는 최소 4개월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교수협의회와 총학생회 등은 "교육부의 처분결과를 크게 환영한다"며 "학교가 당장 긴박한 위기에 처해 있는 만큼 가장 이른 시일 내 임시이사를 파견하는 등 후속 조치가 취해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교수협의회는 또 임시이사 구성과 관련, 구재단과 관련된 인사는 절대 배제돼야 하며 구성원들의 신뢰를 받을 수 있는 공익적이고 민주적인 인사들이 선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공동대표는 "교수협의회를 포함한 학교 구성원들은 구재단 퇴진과 함께 조속한 학교 정상화를 이룩해 상지대를 다시 명문 사학으로 도약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교육부는 지난달 8일부터 26일까지 학내분규를 겪고 있는 상지대 학교운영 전반에 대한 사항과 김문기 전 총장과 이사회에 관한 각종 논란에 대한 특별감사를 한 바 있다.

김문기 전 총장은 재단 이사장이던 1993년 부정입학 혐의 등으로 구속되면서 상지학원 이사장에서 물러났으나 '임시이사회의 정이사 선임 결의는 무효'라며 소송을 내 대법원에서 승소, 2014년 8월 총장으로 복귀했다.

김 전 총장이 복귀하자 상지대 교수협의회와 총학생회, 범시민대책위원회 등은 "사학비리의 상징이 된 김 전 상지대 이사장이 총장으로 복귀한 것을 용납할 수 없다"며 반발하면서 학내분규가 계속됐다.

ryu62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102049300062

title :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우즈베키스탄에 턱 교정 수술 방법 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