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월세 안 낸다"…현관문 못박아 세입자 가둔 집주인

송고시간2016-09-28 11:56


"월세 안 낸다"…현관문 못박아 세입자 가둔 집주인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월세를 제때 내지 않는다는 이유로 세입자의 집 현관문에 못을 박아 출입을 막은 집주인이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김모(6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8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 24일 서울 영등포의 한 다가구주택에 세 들어 사는 유모(42)씨의 집 현관문에 5㎝가량의 못을 박은 혐의를 받는다.

당시 집 안에 있던 유씨는 못 박는 소리를 듣지 못해 집안에 갇혔고, 경찰에 신고하고서야 나올 수 있었다.

경찰 조사에서 김씨는 세입자인 유씨가 1년이 넘게 세 들어 살면서 월세를 2번밖에 내지 않아 못을 박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유씨 집 현관문에 '약속을 또 어겨서 3차 문을 폐쇄합니다'라는 글까지 남긴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집이 집주인의 소유더라도 세입자가 집을 점유한 상태에서 현관문에 못을 박는다면 권리행사방해 혐의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503138900980

title : [마이더스] 'e스포츠 성지' 한국… 1조 시장 선점에 박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