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녹소연 "이통3사 단통법 시행 후 영업이익 갑절로 뛰어"

송고시간2016-09-28 11:54

(서울=연합뉴스) 김태균 기자 = 2014년 10월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이 시행된 이후 이동통신 3사의 전체 영업이익이 갑절 가깝게 올랐다는 분석이 나왔다.

녹색소비자연대 ICT소비자정책연구원은 미래창조과학부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통3사 영업이익의 총합이 2014년 1조6천107억원에서 작년 3조1천690억원으로 1.97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회사별로는 SK텔레콤[017670]은 1조7천371억원에서 1조6천588억원으로 소폭 줄었지만, KT[030200]와 LG유플러스[032640]는이익이 늘었다.

KT는 2014년 7천195억원 적자였다가 작년 8천639억원 흑자로 전환했고 LG유플러스는 2014년 영업이익이 5천931억원이었다가 작년 6천463억원으로 증가했다.

통신 요금의 적정성을 따지는 원가보상률도 증가했다. 이통3사의 2014년 원가보상률은 101.4%였다가 작년 102.9%로 1.5%포인트 뛰었다.

원가보상률은 통신으로 벌어들인 영업수익을 서비스 비용으로 나눈 값으로, 사업자가 얼마나 이익을 남기고 이동통신 서비스를 파는지를 보여주는 척도다.

수치가 100%를 넘으면 요금을 내릴 수 있는 상태이고, 100% 미만이면 '밑지는 장사'라 요금 인하 여력이 작다는 뜻이다.

회사별로 보면 SK텔레콤은 2014년과 작년 원가보상률이 각각 109.1%에서 108.6%로 소폭 감소했다.

반면 KT는 이 기간 원가보상률이 92.1%에서 97.2%로 5.1%p 늘었고 LG유플러스도 97.2%에서 97.9%로 소폭 뛰었다.

녹소연 관계자는 "단통법으로 이통사의 수익이 높아지고 있지만, 요금 인하 요구의 근거가 되는 원가보상률의 산정 과정이 불투명하다"며 "미래부가 원가보상률을 책정하는 현 제도를 개선해 시민단체와 전문가로 구성된 위원회가 수치를 산정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미래부 관계자는 "원가보상률 계산을 위해 순수하게 이동통신 부문에서 발생하는 영업이익과 각종 비용 자료를 입수하고 있으나, 이는 사업자의 영업 기밀에 속해 세세한 과정 공개가 어렵다"고 밝혔다.

t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0202150200001

title : 문준용씨 평창 전시회 출품 놓고 정치권 입씨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