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축제가 있어 즐겁다"…파주시 가을축제 '풍성'

송고시간2016-09-28 12:01

북소리·헤이리 판 아트 페스티벌·인삼축제 등 다양한 볼거리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가을을 맞아 다음 달 경기도 파주시 곳곳에서 풍성한 지역축제가 열린다.

국내 최대 책 축제인 '2016 파주북소리'부터 6년근 수삼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개성인삼축제에 이르기까지 갖가지 축제와 행사가 관람객을 손짓한다.

볼거리, 즐길 거리가 많은 파주시의 가을 축제장을 찾아 힐링해보는 것은 어떨까.

◇ 국내 최대 책 축제 '파주 북소리' (10월 1∼3일)

파주 북소리
파주 북소리

'2016 파주북소리'가 다음 달 1∼3일 파주 출판도시에서 열린다.

파주시와 파주출판도시문화재단이 주최하는 이번 축제에는 출판도시 입주사와 외부 출판사, 관련 단체 등 200여 곳이 참여해 인문, 지식, 문화, 예술 등 다양한 행사를 선보인다. 축제 주제는 '열독열정(熱讀熱情)'이다.

책을 읽고 쓰고 만드는 모든 이들이 즐기고 참여할 수 있는 100여 개의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중국 출판계에서 북디자인의 '대가'로 꼽히는 뤼징런(呂敬人·69)과 그의 제자 10명을 초청한 대규모 특별전 '전승과 창조-뤼징런의 북디자인과 10인의 제자전'도 24일부터 한 달간 이어진다.

가족이나 연인, 친구들이 자유롭게 소풍을 즐길 수도 있고, 전용공간에 푸드마켓과 독서의자, 독서 텐트를 배치해 출판단지 입주사들의 책을 편하게 볼 수 있다.

현장에서 동화책 주인공으로 분장하는 '북소리 퍼레이드 2016', 밤새워 책을 읽을 수 있는 '심야 책방-읽어 밤', 책마을 따라 걷기, 젊은 음악인들과 함께하는 '북 콘서트' 등이 있다.

축제 문의는 파주 북소리 축제 홈페이지(http://pajubooksori.org)나 전화(☎031-955-0055)로 하면 된다.

◇ 헤이리 판 아트 페스티벌(10월 1∼9일)

헤이리 판 아트 페스티벌
헤이리 판 아트 페스티벌

국내 대표적인 예술인마을인 헤이리 마을의 예술적 인프라를 활용한 축제로, 다양한 공연과 미술 전시행사가 펼쳐진다.

축제는 1일 오후 2시 농악대축제, 플루트연주회, 파주시립예술단 개막공연으로 시작돼 9일까지 헤이리 예술마을 곳곳에서 진행된다.

2일 오후 3시 갈대광장에서는 '재즈의 향연'이 열리며, 행사 기간 매일 오후 2∼6시 헤이리 예술마을 일원에서 다양한 장르가 어우러진 거리공연이 펼쳐진다.

시각예술제로는 10개 갤러리의 연합전과 헤이리 거주 작가의 작업실을 일반인에게 공개하고 작품을 함께 만들어보는 오픈 스튜디오 행사가 준비됐다.

이밖에 헤이리 갈대광장에서 작가 '한결'과 시민들이 통일의 염원을 담아 직접 꾸미는 공공설치미술 프로젝트도 열린다.

헤이리 예술마을 예술위원회 관계자는 "헤이리 판 페스티벌이 경기 북부지역의 대표적 문화예술축제로 자리매김하도록 풍성한 볼거리와 참여 프로그램을 기획했다"고 말했다. (☎031-946-8551)

◇ 율곡 문화제(10월 8∼9일)

파평면 율곡 선생 유적지와 법원읍 일대에서는 율곡(栗谷) 이이(李珥·1536∼1584) 선생의 유덕을 추앙하기 위한 행사와 다양한 문화행사가 펼쳐진다.

율곡 문화제
율곡 문화제

개막일인 다음 달 8일에는 '구도장원공' 율곡 선생의 과거급제 행렬과 관찰사 부임 행렬을 재연하는 유가 행렬과 길놀이가 열린다. 조선시대 문무과에 급제한 사람에게 주어지는 어사화를 하사하는 장면도 재현된다.

율곡 선생의 위패와 영정을 모신 자운서원에서는 추향제가 봉행되고, 내·외국 관광객이 한복을 입고 제향을 참관할 수 있는 '유생 生! 체험'도 이뤄진다.

9일에는 학생과 일반인 모두 참여할 수 있는 율곡백일장과 사임당미술제가 자운서원에서 열리고, 파주시민회관 대공연장에서는 시민 500여명이 참석하는 율곡 바둑대회가 개최된다.

문화제 기간 유적지 잔디마당에서는 율곡 선생의 서간과 작품을 읽고 써보는 자경문 캘리그라피, 자운서원과 율곡 선생을 배경으로 한 컬러링 북 색칠하기 등 율곡이이 배움마당이 마련된다.

◇ "고려인삼 명맥 잇는다"…개성인삼축제(10월 15∼16일)

6년근 수삼을 저렴한 가격에 판매하는 '파주개성인삼축제'가 다음 달 15일부터 이틀간 파주시 임진각 광장에서 열린다.

개성인삼축제
개성인삼축제

민간인출입통제선(민통선) 북쪽과 감악산 기슭에서 생산된 양질의 6년근 수삼 51t이 시중 가격보다 10∼20% 저렴한 가격에 판매된다.

고려 개성인삼의 명맥을 잇는 파주에서는 243농가가 257㏊에서 최고 품질의 개성인삼을 재배한다.

파주는 인삼 재배에 적합한 토양과 기후조건을 갖춰, 이곳에서 재배한 인삼은 사포닌 함량이 높고 잔뿌리가 많은 데다 향이 진해 소비자에게 인기가 많다.

관광객들을 위해 개성인삼전시관과 산삼전시관이 개방되고, 인삼 개발요리 전시, 국화 분재 전시, 인삼 캐기, 인삼주 담그기, 인삼 비빔밥 나누기, 인삼 마당극, 청소년 록 페스티벌, 개성인삼축제 씨름 한마당, 전통놀이 체험 등이 열린다.

ns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21011148700054

title : 영암군, 한옥박람회 홍보대사에 독일인 위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