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프로야구> 양상문 LG 감독의 뚝심, 리빌딩과 4강 완성했다

송고시간2016-09-28 10:51


<프로야구> 양상문 LG 감독의 뚝심, 리빌딩과 4강 완성했다

경기 지켜보는 양상문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 지켜보는 양상문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7월 중순까지만 해도 8위에 머물던 LG 트윈스가 어느덧 4위 안정권에 접어들었다.

일부 팬들의 퇴진 운동에도 흔들림 없이 자기 주관대로 밀어붙인 양상문(55) 감독의 뚝심이 빛을 보고 있다.

LG의 좌완 외국인 투수 데이비드 허프는 지금은 팀의 확고한 에이스로 자리 잡았지만, 한때 팀에 고민을 안겼던 시기가 있다.

허프는 8월 29일 왼쪽 손목 근육 통증으로 1군 엔트리에서 빠졌다. 상대 팀 감독은 그 소식을 듣고 고개를 갸웃했다.

팔꿈치나 어깨가 불편한 것도 아닌데, 투혼을 발휘해도 모자랄 시기에 어떻게 그런 가벼운 부상으로 빠질 수 있느냐고 했다.

그러나 양 감독은 겉으로도 불편한 기색을 내비치지 않았다. 양 감독은 허프가 오케이할 때까지 충분히 기다렸다.

9월 10일 잠실 롯데 자이언츠전에 돌아온 허프는 LG가 7-4로 경기를 뒤집자 5회초에 투입돼 2⅔이닝 퍼펙트 피칭으로 롯데의 추격 흐름을 끊었다.

허프는 이후 3경기에서 모두 7이닝 이상을 소화하며 2승을 올리고 팀의 4위 확보에 귀중한 디딤돌을 놓았다.

팀 성적에 상관없이 꾸준히 출전 기회를 받은 젊은 야수들도 부침을 거치면서 성장했다.

후반기 반전의 원동력도 젊은 선수들이었다.

지난 18일 잠실 삼성 라이온즈전에서 양석환은 2회말 상대 선발 요한 플란데를 상대로 결승 3점포를 쏘아 올렸다.

17일엔 이천웅이 연장 11회말 끝내기 홈런을 때렸다. 두 선수 모두 지난해까지 1, 2군을 오르내리던 선수들이다.

사실상의 4위 결정전으로 불린 27일 광주 KIA 타이거즈전에서는 문선재가 솔로포 포함 3안타 2타점의 맹활약으로 6-1 완승을 견인했다.

결과는 드라마틱했지만, 이 과정까지 매끄러웠던 것은 아니다.

팀이 하위권을 전전하던 7월 잠실구장에는 양 감독의 퇴진을 요구하는 플래카드가 붙었다.

프랜차이즈 스타인 이병규(등번호 9번)를 9월 확대 엔트리 때도 기용하지 않자 비난 여론이 폭주했다.

그러나 양 감독은 타협하지 않았다. 자신의 신념을 고수했다.

장기적으로 강팀이 되려면 젊은 선수들에게 기회를 계속 줘야 한다고 믿었다. 양 감독의 기다림과 인내 속에서 채은성, 이형종, 유강남, 문선재, 김용의 등 만년 유망주들은 대거 주전으로 발돋움했다.

마무리 임정우 카드를 끝까지 고수한 것도 양 감독의 뚝심을 잘 보여주는 사례다.

양 감독은 27일 KIA전을 앞두고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최근의 호성적에 대해 "결국에는 경험 아니겠냐"며 "젊은 야수들이 200타석 이상 소화하면서 적응한 결과라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선수들의 하고자 하는 의지도 컸고, 공감대도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외부 영입도 거의 없었고, 시즌 개막 전에는 하위권 전력으로 분류됐던 LG는 이제 2년 만의 포스트 시즌을 앞두고 있다.

허프와 류제국이라는 탄탄한 원투 펀치를 보유한 LG는 젊은 선수들의 패기를 앞세워 '가을야구'에서도 반전을 노린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81217033700009

title : 앰네스티 "중국 신장 재교육캠프, 전시강제수용소처럼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