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윤종필 "의사시험 수수료 92만원…공인회계사의 18배"

송고시간2016-09-28 11:48

"보건의료 국가시험 수수료 다른 국시에 비해 지나치게 높아"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보건의료 분야 국가시험이 다른 국시보다 6배에서 18배까지 높은 수수료를 받는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윤종필(새누리당) 의원이 28일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의사 시험 수수료는 필기가 30만 2천 원, 실기가 62만 원으로 총 92만 2천 원에 달했다.

치과의사 시험은 19만 5천 원, 약사 시험은 17만 7천 원, 한약사 시험은 19만 5천 원이었고 간호사 시험은 9만 8천 원이었다.

그러나 한국산업인력공단에서 주관하는 건축기사 시험은 필기 수수료가 1만 9천400원, 실기가 2만 2천600원이었다.

금융감독원이 주관하는 공인중개사 시험 수수료는 5만 원, 세무사 시험은 3만 원이었다. 법무부가 주관하는 변호사 시험(20만 원)을 제외하고 국가 시험 중 수수료가 5만 원을 넘는 시험은 없었다고 윤 의원은 지적했다.

윤 의원은 "작년 국정감사에서도 보건의료 분야의 과다한 시험 수수료가 지적됐으나 시정되지 않고 있다"며 "국가가 주관하는 시험 중 보건의료분야 시험만 높은 수수료를 받는 것은 형평에 맞지 않으며 조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종필 "의사시험 수수료 92만원…공인회계사의 18배" - 1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