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철도파업 이틀째…강원지역 시멘트 물류 수송 차질

송고시간2016-09-28 10:04

파업 장기화 시 시멘트 재고 쌓여 생산량 감축 불가피

철도파업 장기화 조짐…화물수송 직격탄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28일 전국철도노조의 총파업이 이틀째 이어지면서 강원지역 시멘트와 유연탄 등 물류 수송에 다소 차질을 빚고 있다.

코레일 강원지역본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현재 도내 철도 노조원의 파업 참여율은 첫날 9.3%에서 17.3%로 늘어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이 때문에 일부 여객·화물 열차가 이틀째 감축 운행해 수송에 다소 차질이 빚어졌다.

무궁화호 여객 열차는 파업 첫날에 이어 이날도 하루 18회에서 12회로 감축 운행되고 있다. 운행률은 66.6%다.

영월 시멘트 공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영월 시멘트 공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태백·영동선 화물 열차는 이번 파업으로 하루 30회 운행에서 14회로 줄어 운행률이 46.7%에 그치는 등 파행이 이어졌다.

화물 열차의 감축 운행으로 시멘트 철도 수송은 하루 평균 1만1천t에서 5천여t으로 절반 이하를 밑돌았다.

파업이 장기화하면 도내 시멘트 물류 수송 차질은 물론 공장 가동 중단에 따른 2차 피해도 우려된다.

쌍용양회 영월공장 이준영(47) 유통과장은 "파업이 장기화하면 출하량이 줄고 내륙 공장에 재고가 쌓이면 생산량을 줄일 수밖에 없어 차질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코레일 강원권 물류사업단 김성진 과장은 "벌크 시멘트를 내륙의 완성품 공장으로 보내는 물량이 크게 줄고 있다"며 "필수유지인력과 대체인력 투입 등으로 철도 수송 차질을 최소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A-트레인(정선아리랑열차)과 O-트레인(중부내륙열차), 바다 열차 등 관광 열차는 운행이 전면 중단됐다.

다만 경춘선 전동열차와 ITX-청춘열차는 정상 운행되고 있다.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9000400005

title : AOA 출신 권민아 자해해 병원 이송…"생명 지장 없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