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난해 초중고생 2만5천명 '부적응'으로 학교 그만둬

송고시간2016-09-28 11:30

초중고생 4만7천명 학업중단…학업중단율 0.77%

고등학교 98명은 학교폭력으로 퇴학

등교하는 초등학생들
등교하는 초등학생들

[연합뉴스TV 캡처]

(세종=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지난해 전국 초·중·고등학교에서 4만7천여명이 학교를 그만 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과반인 2만5천여명은 부적응 등의 사유로 학교를 그만뒀다.

교육부는 2015학년도 학업중단 현황 조사 결과 전체 재학생 중 0.77%인 4만7천70명이 학업을 중단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8일 밝혔다.

학업중단율은 2014학년도 0.83%에서 2015학년도에는 0.77%로 0.06%포인트 감소했다. 학업중단율은 2011년 1.06%를 기록한 이후 계속 감소추세다.

지난해 초중고생 2만5천명 '부적응'으로 학교 그만둬 - 1

학업중단생 중 질병, 해외출국을 제외한 부적응 등의 사유로 학업을 중단한 학생은 2만4천959명으로 전체 재학생의 0.41%, 학업중단생 중에는 53%였다.

지난해 초중고생 2만5천명 '부적응'으로 학교 그만둬 - 2

부적응 등의 사유로 학업을 중단한 학생 비율은 지난해보다 0.04%포인트 감소했다.

학교급별로는 고등학교가 1만7천850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중학교 4천376명, 초등학교 2천733명이었다.

부적응 등으로 학교를 그만둔 학생 중 고등학생은 4천47명(22.6%), 중학생은 904명(20.6%)이 학업부진이나 학업기피 등 학업 관련 사유로 학교를 그만둔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의무교육이 아닌 고등학생의 경우 학교폭력으로 인한 퇴학자가 98명, 학칙위반 퇴학자가 692명으로 나타났다.

초등학생의 경우 대안교육 등 정규 교육 이외의 진로선택을 이유로 학업을 중단한 학생이 1천520명으로 가장 많았다.

지난해 초중고생 2만5천명 '부적응'으로 학교 그만둬 - 2

이번 조사와는 별도로 교육부가 각 교육청의 자료를 취합한 결과 다문화가정 학생과 탈북학생의 학업중단율은 각각 0.85%, 2.1%로 나타났다.

교육부는 학업중단 숙려제 내실화와 학업중단 예방 집중지원학교 강화, 민간위탁형 공립대안학교 설립 운영·추진 등을 통해 위기 학생의 충동적인 학업 중단을 예방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zitro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417141400060

title : 의정부성모병원 코로나19 집단감염 경로 '미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