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상호 "野가 화내야 할 판에…이정현 단식 풀고 대화해야"

송고시간2016-09-28 09:56

"미르 의혹 차은택씨 정체 밝혀야…이승철 부회장에 경고"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28일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거부로 야당이 국정감사를 보이콧하고 싸워야 하는데 여당 대표가 단식투쟁을 해 어안이 벙벙하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생비상대책 최고위원회의에서 "정작 화낼 당은 야당인데 여당이 화내고 있는 현실이 기가 막히다"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집권당 대표는 단식을 풀고 대화 모멘텀을 만들어달라"고 촉구했다.

그는 국감 정상화 촉구 의총에서도 "박 대통령의 해임안 거부에 대해 규탄 항의하고 싶었지만 민생 국감을 위해 현장을 지켰다"며 "야당의원이 할 말이 없어서 참은 게 아니다. 민생을 지키는 국감에 전념해야 했기에 입을 다물고 있었는데 집권당이 해도 너무한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 문제를 풀려고 야당 대표들이 나서서 물밑대화를 하고 설득도 해봤지만, 집권당 대표는 단식농성을 안 풀고 국회의장이 사과해야 들어올 수 있다고 한다"며 "게다가 새누리당이 기초의원까지 동원해 3천명의 규탄대회를 국회에서 하겠다고 하니 실망스럽게 짝이 없다"고 지적했다.

또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과 관련해 "추측대로 거액의 모금이 대기업 속에서 이뤄진 배후에 안종범 청와대 수석의 역할이 있었고, 재단의 실무적인 책임이 차은택씨이고 그가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와 아주 가까운 사이라는 것도 확인됐다"며 "새로운 문화권력자로 등장한 차씨의 정체를 밝히는 것이 의혹을 해명하는 중요한 일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승철 전경련 상근부회장을 겨냥, "진실을 말하지 않고 재단 이름을 바꾸고 사실을 은폐하려는 모습은 부적절하다"며 "자신에 유리한 것은 자세히 설명하면서 불리하면 기억나지 않는다고 하는데, 경고한다"고 말했다.

이날부터 시행에 들어간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 금지에 관한 법률'(김영란법)과 관련, "담합과 결탁의 한국사회를 깨끗하게 만드는 데 기여할 것"이라면서도 "농축산업 피해 등에 대한 대책이 세워지지 않고 진행된 점이 안타깝다. 정부는 이제라도 선의의 피해를 볼 수 있는 업종에 대한 대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우상호 "野가 화내야 할 판에…이정현 단식 풀고 대화해야" - 1

honeyb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