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투자 "한전, 요금인하 압박받겠지만 소폭 인하에 그칠 것"

송고시간2016-09-28 09:35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한국투자증권은 28일 한국전력[015760]이 국정감사에서 전기요금 총괄원가가 공개돼 전기요금 인하 압박을 받겠지만 큰 폭의 인하는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앞서 전날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은 제보자와 발전자회사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총괄원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 한전과 한전 자회사가 지난해 적정이윤보다 4조9천349억원을 더 벌어들였다고 밝혔다.

이에 주형환 산업통상부 장관은 "한국전력의 전기요금 총괄원가를 최종적으로 검증하고 확정해 적절한 시기에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윤희도 연구원은 "한국전력은 2013년 결산 총괄원가를 공개한 이후 전기요금 인하 요구를 우려해 2014년부터는 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며 "비용증가 이슈가 발생할 때 전기요금을 인상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어려우니 일단 현재의 전기요금 수준을 유지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 정부와 한국전력의 논리"라고 분석했다.

윤 연구원은 "이 논리가 국민과 언론에 충분히 설명되지 못한 가운데 여름 폭염으로 누진제 이슈가 부각되며 전기요금 인하 요구가 커졌다"며 "머지않아 주택용 전기요금 누진제가 완화되는 등 평균 전기요금이 소폭 인하될 가능성은 크다"고 봤다.

그는 "그러나 전기요금이 큰 폭으로 인하되기는 어렵고, 당분간 저유가 기조가 계속될 가능성이 큰 만큼 충분한 잉여현금흐름이 발생하는 구조가 이어질 것"이라고 판단했다.

윤 연구원은 "다만 이익증가세가 둔화할 수밖에 없는 데다 전기요금 불확실성이 남아 있어 주가가 오르려면 정부의 정책 모멘텀과 같은 호재가 필요하지만 당분간 큰 호재를 기대하기는 어려워 보인다"며 투자의견 '매수'와 목표주가 7만1천원은 유지했다.

hanajj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