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지하철 이틀째 파업 "출근길 정상 운행"…노사 조정시도

송고시간2016-09-28 09:18

(서울=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서울 지하철이 파업 이틀째를 맞은 28일 필수유지인력 근무와 서울시 비상수송대책 시행으로 출근길 지하철은 정상운행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국 철도·지하철노조가 연대 파업을 시작한 27일 오전 서울 성동구 군자차량기지에서 서울지하철노조 조합원들이 총파업 돌입 출정식에 참석하기 위해 정차된 차량 앞을 지나고 있다. 2016.9.27

서울 지하철 1∼8호선은 파업 첫날 출근대상자 1만275명 가운데 3천168명이 파업에 참가해 파업 참가율 30.8%를 기록했다.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의 파업 참가율은 37.1%, 5∼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도시철도공사 참가율은 21.1%로 집계됐다. 파업 둘째 날 오전 파업 참가율은 현재 집계 중이다.

지하철 노조는 이날 오후 1시 30분 여의도역에서 자체 집회를 연 뒤 오후 3시 여의도 문화마당에서 열리는 공공운수노조의 '총파업 총력투쟁대회'에 참가한다.

서울시는 1단계 비상수송대책에 따라 필수유지인력과 시 직원 등을 투입해 지하철 운행이 차질 없이 이뤄지도록 관리하고 있다.

출근 시간대(오전 7∼9시)와 퇴근 시간대(오후 6∼7시) 운행은 파업 전과 다름없이 진행한다. 이를 제외한 낮 시간대는 운행률 80∼85%를 목표로 관리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열차 지연이 10분 이상 지속하면 '사고' 개념으로 관리하는데, 승객이 많이 몰리는 등 영향으로 평소 1∼2분 정도 지체되는 수준의 지연이 일부 구간에서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27일 출근길 지하철 3호선 마두역 승강장 모습

이날은 노사 만남이 예정돼 있어 파업 후 첫 타결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오후 6시30분 서울모델협의회를 축으로 지하철 노사와 공익위원 등이 참여하는 사후조정이 열려 의견 접근을 시도한다.

이번 파업이 정부의 성과연봉제 등에 맞서 양대 노총이 벌이는 파업에 동참한 것이어서 서울시와 지하철 노조 차원의 타결 전망이 밝지 않다는 분석이 있다.

반면 노조 역시 파업으로 인한 경제적 피해, 부정적인 여론 등에 부담을 느끼는 상황이어서 극적 타결 가능성도 열려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서울시는 현실적인 중재안을 마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시 관계자는 "파업이 무한정 길어지는 건 바람직한 방향이 아니다"라며 "정부와 노조 입장을 헤아리면서 서울시가 내놓을 수 있는 여러 가지 해법들을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JP20160824002600882

title : 韓国政府関係者「元慰安婦の名誉回復に努力」 10億円拠出決定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