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마샤오훙, 세관당국에 뇌물주고 대북수출…中도 유착관계 조사"

송고시간2016-09-28 09:39

日언론 "세관 간부도 적발…단둥 10개 무역회사 불법거래 조사중"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북한의 핵 개발 연계 혐의로 중국 정부의 조사를 받는 랴오닝훙샹그룹의 마샤오훙(馬曉紅) 총재가 "중국 세관당국에 뇌물을 보내 북한의 핵 개발에 사용될 수 있는 재료를 대부분 자유롭게 수출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고 아사히신문이 28일 보도했다.

신문은 마 총재를 알던 랴오닝성 북중무역 관계자를 인용, "마 총재가 북중무역을 관리하는 세관당국 담당자에게 금품을 보내는 등의 방법으로 접근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 관계자는 "마 총재는 다롄(大連), 칭다오(靑島) 세관에도 얼굴이 알려져 그가 취급하는 무역품은 세관이 거의 검사하지 않았다"며 "그는 여기저기에 선박을 갖고 있어 수출이 금지된 물건도 보낼 수 있어 다른 무역상이 수출을 의뢰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마 총재의 회사가 아니었다면 "북한이 이렇게까지 (핵 개발에) 성공할 수 없었다"고 신문에 말했다.

신문은 마 총재가 북한이 요구하는 물품을 수출하는 북중무역의 장점에 대해 "돈은 저쪽에서 해 온다"고 말했다며 그가 "머리가 좋고 실행력이 있었다"는 지인의 평을 함께 전했다.

신문은 소식통을 인용, 이미 중국 세관당국 간부를 포함해 관련자 여러명이 적발됐다며 마 총재가 세관당국을 움직여 불법 무역을 묵인받았을 가능성도 있다고 거론했다.

이어 마 총재가 북한군과도 관계가 깊었다며 "미사일개발에 필요한 군용 전자부품을 수출한 의혹이 일고 있다"는 소식통의 말을 덧붙였다.

마 총재는 2006년 북 핵실험 직후 중유 2천t을 수출했으며 대북 제재가 이어지는 동안에도 트럭 80대를 보내는 대가로 광산채굴권을 얻었고, 평양의 복식공장에도 투자하는 등 사업을 확대한 것으로 중국 언론에 알려졌다.

요미우리신문은 이날 북중무역 소식통을 인용, "중국 당국이 훙샹그룹과는 별도로 단둥(丹東) 소재 10개 무역회사에 대해서도 대북 불법거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앞서 연합뉴스는 지난 21일 북중접경 소식통을 인용, 홍샹그룹 외에 중국 공안이 무역과정에서 불법거래 등 중대한 경제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지난 8월 초 단둥에서 활동하는 무역회사 대표 10여 명을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요미우리도 "중국 당국이 유착관계가 있는 세관 당국자들을 조사 중"이며 기업에 대해선 세금 부정신고나 자금 세탁을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중 대북제재 표적 40대 女사업가 북중교역 돈방석(CG) [연합뉴스TV 제공]

미중 대북제재 표적 40대 女사업가 북중교역 돈방석(CG) [연합뉴스TV 제공]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titl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