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학 성폭력 예방교육 이수 필수화해야"

송고시간2016-09-28 09:15

여가부·대교협 '성폭력 예방 정책 세미나' 개최

지난 7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 행정관 앞에서 열린 '서울대 인문대 X반 단체카톡방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위원회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7일 오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 관악캠퍼스 행정관 앞에서 열린 '서울대 인문대 X반 단체카톡방 성폭력 사건 공동대책위원회 기자회견'에서 참석자들이 기자회견문을 낭독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여성가족부는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한국대학교육협의회와 함께 29일 오후 2시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대학 양성평등 문화 확산과 성폭력예방 정책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28일 밝혔다.

이 세미나는 최근 대학가에서 스마트폰 단체 대화방에서의 여성혐오 발언 등 대학 내 성폭력·성희롱이 잇따라 불거지고 있어 성폭력 예방 및 양성평등 문화 확산을 위한 실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태범석 전국국공립대학교 총장협의회장이 좌장을 맡아 2개 부문으로 나눠 진행하며, 대학 성폭력 예방 및 재발 방지를 위한 법·제도적 과제를 논의하고 국내외 대학들의 자율적 실천 사례를 공유한다.

주제 발표자인 한국양성평등교육진흥원 송인자 폭력예방교육부장은 대학생의 성폭력 예방 교육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관련 교육 이수를 필수화할 것을 제안한다.

노정민 한국대학성평등상담소협의회 대표는 서울시내 주요 대학들이 자율적으로 실천하고 있는 사례를 소개한다. 서울대는 신규 임용된 교원은 학기 전까지 폭력예방교육이수증을 반드시 제출하도록 의무화했으며, 연세대는 학생들의 성평등 교육 프로그램 이수를 의무화했다. 고려대는 양성평등 관련 강좌를 교양필수과목으로 운영하고 단과대별로 예방교육 이수자에 한해 장학금·교환학생 신청 등 기회를 부여하고 있다.

김엘림 한국방송통신대 법학과 교수는 교육기본법과 고등교육법에 성희롱·성폭력을 방지하려는 국가와 대학의 확고한 의지와 방책을 명시적으로 천명하고 대학과 대학구성원의 행동기준 지침을 마련할 것을 제안한다.

여가부는 올해 안에 대학 성폭력예방 전문 강사를 대상으로 소규모 토론식 교육을 하고 예방교육 기준을 재정립해 안내하는 등 대학 성폭력 예방 교육 활성화를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11139000002

title : [표] 거래소 기관 순매수도 상위종목(11일)